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남군, 전국 합계출산율 2년 연속 1위

최종수정 2014.08.29 10:29 기사입력 2014.08.29 10:29

댓글쓰기

아이낳기 좋은 환경 조성을 위해 다양한 출산정책사업을 펼치고있다.

아이낳기 좋은 환경 조성을 위해 다양한 출산정책사업을 펼치고있다.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해남군(군수 박철환)이 합계출산율 2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군은 지난 2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3년 출생통계’에서 해남군 합계출산율이 2.349명으로 전국 1.187명보다 1.162명 많다고 밝혔다.
이는 그동안 아이낳기 좋은 환경 조성을 위해 다양한 출산정책사업을 펼친 결과로 군은 출산장려금 지원을 위해 연간 34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첫째 300만원, 둘째 350만원, 셋째 600만원, 넷째이상 720만원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출산시책으로 셋째아 이상 신생아 건강보험 지원, 산모아기사랑 산후조리식품 지원, 난임부부 의료실비 지원, 신생아 무료 이름지어주기, 예비 아빠와 함께하는 임산부 건강교실(주·야간) 운영, 땅끝 아빠 캠프 등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언론과 연계한 “축” 탄생 우리 아이가 태어났어요 출생아를 지역 해남 우리신문에 게재 아기 탄생을 가족과 지역 구독자 타 지방 향우들이 축하해 줌으로써 직장 사회에 출산친화 문화 조성에 기여하고 있다.
박철환 군수는 “농촌지역이 지속적으로 인구가 감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군이 2년 연속 출산율 1위의 영광을 안아 기쁘다”며 “앞으로도 임신에서 양육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 지원으로 차세대 인적 자원 확보에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합계 출산율이란 여성 1명이(15~49세) 가임기간 동안 낳는 평균 출생아 수를 말한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