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심재철 "세월호 관련 유언비어, 박영선이 허위사실 유포"

최종수정 2014.08.25 16:04 기사입력 2014.08.25 16:04

댓글쓰기

심재철 "세월호 관련 유언비어, 박영선이 허위사실 유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 심재철 세월호 국정조사 특위위원장은 25일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를 향해 "세월호 관련 유언비어 살포 행위를 했다"며 스스로 징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박 원내대표는 본 의원이 유언비어를 유포했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할 것이 아니라 본인을 포함해 이 같은 발언을 한 박범계 원내대변인과 전해철 세월호TF팀장, 제종길 안산시장의 국감증언 등 새정치연합 의원들과 시장의 5차례에 걸친 공개 유언비어 살포 행위에 대해 셀프 징계에 착수해야 마땅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심 의원은 박 원내대표가 자신에게 세월호 유가족 폄훼 유언비어를 광범위하게 유포했다고 주장하는 것과 관련, "본인이 6월부터 인터넷에서 회람된 글을 전달받고 이를 여론수렴 차 극소수 지인들에게 비공개 카카오톡으로 전달한 것일 뿐"이라며 "오히려 박 원내대표가 이를 '광범위하게 유포한 유가족 폄훼 유언비어'로 둔갑시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그는 "희생자들을 의사자로 지정하는 것이 이치에 맞지 않는다는 카카오톡 내용의 진원지가 바로 박 원내대표 본인의 '유가족들이 의사자 지정을 요구했다'는 발언"이라며 "의사자 지정이 유가족의 요구가 아니었다면 왜 그런 거짓말을 했는지 박 원내대표는 국민 앞에 해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