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화학, 아우디에 전기차 배터리 공급

최종수정 2014.08.20 11:00 기사입력 2014.08.20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LG화학이 독일 프리미엄 자동차 회사인 아우디에 전기차 배터리를 공급한다. 세계 최대 완성차 업체 중 하나인 폴크스바겐그룹의 자회사로 LG화학은 이번 기회로 세계 10대 완성차 그룹 중 6곳을 고객사로 확보하게 됐다.

LG화학의 전기차 배터리 셀 /

LG화학의 전기차 배터리 셀 /

이를 위해 LG화학은 20일 아우디와 전기차 배터리 공급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아우디의 차세대 PHEV(플러그인하이브리드자동차)와 μHEV(마이크로하이브리드자동차)에 배터리를 공급하는 게 주 내용이다.

μHEV(마이크로하이브리드자동차)는 기존 내연기관 차량에서 시동용 전원으로 사용하던 12V 납축전지 대신 48V 리튬이온배터리를 장착, 엔진 동력을 지원해 연비를 개선한 자동차다. 최근 업계에서는 내비게이션 등 전장부품을 비롯해 연비개선을 위한 전자 제어 시스템 장착이 늘면서 기존 납축전지 대신 48V 리튬이온배터리를 장착하는 비중이 폭발적으로 늘었다.

LG화학은 이번 계약으로 수천억원 규모의 추가 매출을 확보했다. 아우디의 모회사인 폴크스바겐그룹내에 배터리를 공급받는 차량들과 동일한 플랫폼을 공유하는 차종이 많아 대규모 추가 수주도 기대하고 있다. 게다가 폴크스바겐그룹은 오는 2018년까지 글로벌 전기차 시장 점유율 1위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운 상태다. 그룹 내 전기차 모델 확대를 추진하고 있는 점도 추가 수주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특히 LG화학은 이번에 폴크스바겐그룹 자회사인 아우디를 고객사로 추가하면서 기존 GM,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현대·기아차, 포드 등을 포함해 세계 10대 완성차 그룹 중 6곳을 고객사로 확보했다.
지난해 판매량을 기준으로 폴크스바겐그룹이 2위, GM이 3위, 르노?닛산 얼라이언스가 4위, 현대?기아차가 5위, 포드가 6위 등에 랭크된 상태로 이 회사들은 전세계 자동차 판매량(8441만대)의 50%가 넘는 시장점유율을 보이고 있다.

LG화학은 이처럼 지속되는 수주 확대를 통해 시장 지위를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올해부터 2018년까지 5년간 중대형배터리 분야에서만 누적 매출 10조원 이상을 달성, 확실한 글로벌 1위를 유지할 계획이다.

권영수 LG화학 사장은 “중대형전지 사업에 진출한지 10여년만에 세계 10대 완성차 업체 중 절반 이상을 고객으로 확보하는 등 시장선도업체로 자리매김했다”며 “더욱 적극적으로 시장을 공략해 전세계 어디를 가도 LG화학의 배터리가 탑재된 전기차와 ESS를 볼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밝혔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