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평택항만공사, 소외계층 복지향상 힘쏟는다

최종수정 2018.08.15 17:01 기사입력 2014.08.19 15:52

댓글쓰기

경기평택항만공사가 19일 사회적 소외계층의 복지향상을 위해 안산시 외국인주민센터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평택=이영규 기자] 경기평택항만공사가 다문화가정의 복지향상을 위해 안산시 외국인주민센터와 손을 잡았다.

평택항만공사는 19일 평택항 홍보관에서 소외계층 대상 사회적 책임활동(CSR)의 일환으로 안산 외국인주민센터와 상호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다문화가정, 외국인 근로자 등 소외계층의 문화와 교육 복지 향상을 통해 지역사회의 통합과 건전한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이뤄졌다.

두 기관은 앞으로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항만 체험, 안보견학 등 현장 학습의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또 평택항 및 다문화가정의 인식개선과 관심 증진을 위한 다양한 사업도 공동 추진한다.

정승봉 평택항만공사 사장은 "우리사회도 외국인 근로자와 다문화 가정을 빼고서는 발전과 통합을 말하기 어려운 상황이 됐다"며 "그러나 이들에 대한 관심과 지원은 여전히 부족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번 협약을 통해 소외계층이 자연스럽게 한국사회에 적응하고 정착해 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평택항만공사는 지역 소외계층을 위해 무료 이동진료와 무료 결혼식, 무료 영화상영, 나눔 장터 및 다양한 사회봉사 활동을 통해 지역주민들의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한편 안산시에 거주하는 외국인은 7월 현재 시 전체인구의 10%인 6만8000여명이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