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승환 '28세이브', '한신' 외국인 투수 최다 기록…"정말 '神'됐다"

최종수정 2014.08.13 11:14 기사입력 2014.08.13 11:14

댓글쓰기

오승환. 28세이브 기록하며 역대 한신 구원 투수 중 최다 세이브 달성(사진제공=gettyimages)

오승환. 28세이브 기록하며 역대 한신 구원 투수 중 최다 세이브 달성(사진제공=gettyimages)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오승환 28세이브… '한신'외국인 구원투수 역사상 최다 세이브, "정말 '神'됐다"

'돌부처' 오승환이 한신 외국인 선수 역대 최다 세이브를 달성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오승환은 12일 도쿄돔에서 열린 요미우리 자이언츠와의 원정경기에서 9회 한신이 4-3으로 앞선 상황에 등판해 3명의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요리하며 한신 세이브 외국인 선수 역사를 새로 썼다.

이날 오승환은 최고 구속 153㎞에 달하는 급이 다른 직구를 앞세워 이시이 요시히토를 4구, 호세 로페스를 6구, 초노 히사요시를 4구만에 각각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오승환의 이전까지 한신의 외국인 선수 최다 세이브는 지난 1998년 벤 리베라의 27세이브였다.
이로써 오승환은 1승2패28세이브를 기록, 센트럴리그 구원부문 단독 선두를 달리게 됐다.

공동 2위(20세이브)와의 격차는 무려 8개 차이로 오승환에 한참 못 미친다.

한편 오승환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1.87에서 1.83으로 낮아졌다.

오승환 28세이브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오승환 28세이브, 돌부처 돌직구 온갖 수식어를 갖다 붙여도 모자랄 듯" "오승환 28세이브, 한신 구원왕" "오승환 28세이브, 돌직구 말고 다른 별명이 필요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