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투업계, 파생상품시장 고사위기라더니…엄살?

최종수정 2014.08.04 10:42 기사입력 2014.08.04 10:37

댓글쓰기

금감원 조사 결과 거래 규모 선진국 대비 과도한 수준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우리나라의 장내파생상품 거래 규모가 해외 선진국과 비교할 때 과도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간 금융투자업계에서는 국내 파생상품시장이 고사상태라고 주장해 왔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았던 셈이다.

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코스피200 선물 거래 규모는 시가총액 및 주식거래대금의 약 5배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이나 일본·홍콩이 1.5~2배인 점을 감안하면 매우 높은 수준이다.

코스피200 옵션 거래 규모도 시가총액 및 주식거래대금에 비해 약 50~55배 정도로 미국·홍콩(0.7~1.7배)을 크게 웃돌았다.

권오상 금감원 복합금융감독국장은 "해외 시장과 비교할 때 코스피200 선물·옵션시장은 현물시장 거래 규모에 비해 비대한 모습을 나타내고 있다"고 진단했다.

실물경제와 비교해도 우리나라의 장내파생상품 거래 규모는 과도한 수준이라는 게 금감원의 판단이다. 코스피200 선물 거래 규모는 국내총생산(GDP)의 약 5배, 코스피200 옵션 거래 규모는 GDP의 57배로 집계됐다. 미국의 경우 선물 2.8배, 옵션 2.4배였고, 홍콩은 선물 16.7배, 옵션 7.4배 수준인 점을 감안하면 우리나라의 거래 규모가 많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개인거래자 비중도 약 31%로 일본(선물 14.2%, 옵션 4%)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이었다.

주가지수 파생상품에 대한 쏠림현상이 심한 점도 취약점으로 지적된다. 우리나라의 경우 코스피200 선물·옵션 거래 비중이 전체 파생상품시장의 약 77%를 차지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국내 주식 관련 장내파생시장은 현물시장 및 실물경제와 연계된 균형있는 발전 및 현·선물 시장의 동반성장이 필요하다"며 "개인거래자의 선물·옵션시장 참여 진입장벽을 강화하고, 시장의 안전판 역할을 할 수 있는 기관거래자의 육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