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상반기 보험사 당기순이익 3조3776억…전년 동기比 36.2%↑

최종수정 2014.08.03 12:00 기사입력 2014.08.03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장현 기자] 올해 상반기 보험사의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

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14년 상반기 보험사 당기순익은 3조3776억원으로 전년 동기 2조4795억원에 비해 8981억원(36.2%) 증가했다.

부문별로 보면 생명보험사의 당기순익은 1조9418억원으로 전년 동기 1조5749억원 대비 3669억원(23.3%) 증가했다.

생보사는 삼성생명이 삼성물산 주식 처분으로 일회성 처분이익(4768억원)이 발생하는 등 주식처분이익 증가로 투자영업익이 7290억원(7.2%) 증가했고, 저축성보험 매출 감소로 보험영업익은 5조962억원(-35.5%) 감소했다. 준비금 전입액도 4조8766억원 줄었다.

손해보험사의 당기순익은 1조4358억원으로 전년 동기 9046억원에 비해 5312억원(58.7%) 증가했다.
손보사는 일반손해보험의 이익 증가로 보험영업익이 4134억원(36.6%) 증가했다. 특히 지난해 5월 서울보증보험이 용산역세권개발사업에 대해 3081억원에 이르는 대규모 손실을 반영한 것이 일종의 착시효과로 작용해 일반손해보험의 영업익 증가를 이끌었다. 이를 제외하면 상반기 보험사의 당기순익은 전년 동기 대비 3032억원(12.2%) 증가에 그친다.

손보사의 투자영업손익도 운용자산의 증가로 3109억원(12.9%) 증가했다.

수익성 지표도 개선됐다.

올해 상반기 보험사의 총자산순이익률(ROA)은 생보사가 0.64%, 손보사가 1.62%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0.08%포인트, 0.46%포인트 상승했다.

자기자본순이익률(ROE)도 생보사가 7.47%, 손보사가 12.16%로 전년 동기에 비해 각각 1.24%포인트, 4.01%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투자영업익 증가 등으로 생·손보사 모두 당기순익이 증가된 데 따른 것이다.

매출액은 명암이 엇갈렸다.

상반기 보험사의 수입보험료(매출액)는 86조3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88조2000억원 대비 1조9000억원(-2.2%) 감소했다.

생보사 수입보험료는 52조2000억원으로 저축성보험의 보험료 감소로 전년 동기 55조8000억원 대비 3조6000억원(-6.4%) 감소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생보사의 저축성보험 보험료 감소는 즉시연금보험의 세제혜택이 지난해 2월 종료됨에 따라 수입보험료가 전년 동기 보다 감소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손보사의 수입보험료는 34조원으로 장기손해보험의 보험료 증가로 전년 동기 32조4000억원에 비해 1조6000억원(5.0%) 증가했다.

이장현 기자 insid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