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홀로 이주 공무원' 증가에 혁신도시 오피스텔 '인기'

최종수정 2014.07.09 08:02 기사입력 2014.07.09 08:02

댓글쓰기

하반기에도 신규분양 이어져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지방 혁신도시를 중심으로 부동산 시장이 활기를 띄고 있다. 신규분양 아파트의 분양 성공에 이어 수익형 부동산인 오피스텔도 주목받고 있는 것이다. 이전기관 종사자 중 상당수가 단신 이주하면서 이들을 배후수요로 하는 소형 오피스텔에 대한 투자 수요가 늘고 있다.

지난해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홍일표 의원(새누리당)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혁신도시 이전 대상 25개 기관에 대한 직원가족 이주 및 거주지 마련 계획 설문조사에 따르면 총 직원 1만2212명 중 38.9%에 해당하는 4762명만이 가족과 함께 이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직원사택(숙소) 계획에서는 전체 직원 중 31.4%에 불과한 3835세대만이 직원사택에 입주가 가능해 68.6%에 해당하는 8377세대는 인근 지역에 별도 주택을 마련해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구신서혁신도시의 경우, 대구 동구청이 지난 4월까지 이전기관별 직원 아파트 계약현황을 조사한 결과 2193가구의 물량 중 실제계약은 14%인 304가구에 그쳤다. 이전 기관 직원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에서도 응답자 1633명 중 79%가 단신이주를 희망했다.

업계 한 전문가는 "세종시 첫 오피스텔로 분양했던 세종시 푸르지오시티는 당시 청약경쟁률이 183.1대1이었다"며 "세종시처럼 혁신도시 이전기관 종사자 역시 따로 소형주택을 구하는 경우가 많아 이들이 배후수요로 있는 한 혁신도시 일대 오피스텔의 전망은 긍정적"이라고 설명했다.
이같은 움직임에 건설사들이 혁신도시에 오피스텔을 잇따라 분양하고 있다.

한국토지신탁은 이달 중 원주혁신도시 9-2블록에 '원주혁신도시 코아루시티'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6층~지상 18층 규모로 전용면적 22㎡ 330실로 구성돼 있다. 원주혁신도시는 13개 기관이 이전 예정으로 종사자수가 약 4500여 명으로 추산되며, 이로 인한 부양가족 및 직ㆍ간접 고용효과를 추산하면 3만여 명이 거주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달 20일 견본주택을 개관하고 현재 분양중인 '김천혁신도시 한신휴시티'는 지하 1층~지상 28층, 1개동, 전용면적 25.97~32.52㎡, 총 736실로 이중 25.97㎡ 644실, 32.52㎡ 92실로 구성된다. 김천혁신도시는 총 12개의 공공기관이 이전할 계획이다. 이미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교통안전공단, 우정사업조달사무소 등 7개 기관은 입주를 완료했다.

라온건설이 진주혁신도시 상4-2-2블록에 분양중인 '진주혁신도시 라온 프라이빗시티'는 지하 5층~지상 16층 규모로 전용면적 22~52㎡ 167실로 구성돼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한국산업기술시험원 등 이전 공공기관을 도보로 출퇴근 할 수 있다. 진주혁신도시는 11개 기관이 이전 예정으로 종사자수가 약 3600여 명으로 추산되며, 현재 부지조성률 99%를 나타내면서 올 연말 완공을 위한 막바지 작업이 한창이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