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겨울 끝… 아파트가 쏟아진다

최종수정 2014.03.24 13:40 기사입력 2014.03.24 13:40

댓글쓰기

21일 전국 9개 사업장 개관… 3~5월 성수기에 분양 집중될 듯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전국에서 봄 맞이 분양이 본격 시작됐다. 겨울철 비수기가 마무리되면서 건설사들이 미뤄뒀던 물량을 대거 풀어내고 있다. 지역적으로 보면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 물량은 아직 많지 않다. 정부 대책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어 일부 사업장은 분양시기 조율에 들어갔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이에비해 지방 물량은 부쩍 늘었다. 대구와 광주를 비롯해 경남과 전남, 강원에서도 물량이 쏟아진다.

부동산114와 건설업계 등에 따르면 21일에만 전국 9개 사업장에서 아파트와 오피스텔 총 5500여가구가 일제히 견본주택을 개관했다. 21일부터 주말동안 3만명 가까운 인파가 몰렸다. 본격 펼쳐지는 분양시즌을 맞아 탐색전이 시작된 셈이다.
동탄2신도시에서는 A101블록에서 '동탄2경남아너스빌'이 문을 연다. 지하2~지상32층, 총 344가구가 모두 84㎡로 이뤄졌다. 서울 강서구 마곡에서는 오피스텔 '경동미르웰 마곡'이 모습을 보였다. 지하4~지상10층, 총 297실 규모에 43~57㎡의 소형으로만 구성된다.

대구에서는 대규모 주상복합이 등장한다. '침산화성파크드림' 견본주택이 개관할 예정으로 아파트 1202가구와 오피스텔 438실로 이뤄졌다. 이밖에 ▲광주 광산구 선암동 '선운지구2차이지더원(562가구)' ▲광구 북구 중흥동 '광주중흥영무예다음(309가구)' ▲경남 창원 장천동 '창원한신休플러스오션파크(684가구)' ▲전남 나주 금천면 '중흥S클래스센트럴(993가구)' ▲강원 강릉 '강릉유천지구우미린(662가구)'에서 손님을 맞는다.

3월 셋째주의 경우 건설사들이 올해 들어 가장 많은 물량을 쏟아낼 것으로 알려지며 일찌감치 시장의 주목을 받았다. 분양 성수기로 진입하는 길목인 데다 부동산 규제가 잇따라 풀리면서 기대감이 누적된 결과다. 앞서 둘째주에도 대구에서 청약을 진행한 '북죽곡 엠코타운 더 솔래뉴'와 '율하역 엘크루'가 각각 평균 12.7대 1과 6.8대 1의 높은 경쟁률로 1순위에서 모두 마감되며 분양몰이를 시작했고 부산에서는 '원더풀오션라이프 w'가 고분양가 논란 속에서도 6.5대 1의 치열한 경쟁률을 보여줬다.
이같은 분위기는 4월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다음달 수도권 분양물량은 총 8421가구로 지난해 같은 달(4803가구)에 비해 크게 늘었다. 반면 지방의 경우 지난해 같은 달(1만1602가구)보다 2300여가구 줄어든 9319가구의 분양이 예정됐다.

분양열기는 5월까지 확산될 것으로 예상된다. 3~5월이 전통적인 분양 성수기인 데다 6월 지방선거와 브라질월드컵이 시작되기 전에 분양을 마치자는 전략에서다. 실제 올해 3~5월 분양 예정인 아파트는 총 108곳, 7만5345가구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같은기간(4만198가구)보다 88%나 늘어난 수준이다. 수도권 물량도 점차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중 절반이 넘는 3만8292가구(55개 단지)가 서울ㆍ수도권에 몰렸다. 이어 광역시 20곳 1만2696가구, 지방 33곳 2만4357가구 등이다.

조성근 부동산114 선임연구원은 "수도권 분양시장은 미분양이 빠르게 소진되고 서울 강남 및 경기 남동권 일대를 기점으로 지난해부터 분양 성적이 향상되면서 시장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며 "이에 따라 건설사들은 수도권 사업장의 분양 속도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모습이다"고 전했다.
21일 견본주택을 개관하는 전국 사업장 / 부동산114 및 업계 취합

21일 견본주택을 개관하는 전국 사업장 / 부동산114 및 업계 취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