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래블러스] 최경주 "모처럼 5언더파"

최종수정 2014.06.20 10:04 기사입력 2014.06.20 10:04

댓글쓰기

4연속버디 등 중반 몰아치기로 공동 9위, 브랜던 스틸 8언더파 작성해 선두

최경주.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최경주.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탱크' 최경주(44ㆍSK텔레콤)가 모처럼 5언더파를 쳤다.

20일 아침(한국시간) 미국 코네티컷주 리버하이랜즈TPC(파70ㆍ6841야드)에서 끝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트래블러스챔피언십(총상금 620만 달러) 1라운드다. 버디 8개를 쓸어 담았고, 보기 1개와 더블보기 1개를 묶었다. 11~14번홀의 4연속버디 등 특히 경기 중반 몰아치기가 돋보였다. 마지막 18번홀(파4)의 더블보기가 그래서 더욱 아쉽게 됐다. 그린을 놓친 뒤 어프로치 샷 미스로 어이없이 '4온 2퍼트'가 됐다. 공동 9위다.

브랜던 스틸(미국)이 '퍼터의 힘'을 앞세워 8언더파 62타를 작성해 1타 차 선두를 달리고 있는 상황이다. 최경주와는 3타 차, 우승 진군은 충분하다. 스틸은 롱 퍼터를 애용하다가 이 대회 직전 짧은 퍼터로 바꿔 26개의 '짠물퍼팅'으로 예상 밖의 성과를 거뒀다. 스틸 역시 "그린플레이가 좋았다"며 만족했다. 선두권은 라이언 무어(미국)가 공동 2위(7언더파 63타)에서 추격전을 펼치고 있다.

'마스터스 챔프' 버바 왓슨(미국)은 공동 28위(3언더파 67타)에 있다. 버디만 3개를 잡아내는 단출한 스코어카드를 제출했다. 한국은 배상문(28ㆍ캘러웨이)과 위창수(42)가 이 그룹에 합류해 선전하는 분위기다. '취리히클래식 챔프' 노승열(23ㆍ나이키골프)은 공동 40위(2언더파 68타)에 있다. 양용은(42ㆍKB금융그룹)은 그러나 이븐파 공동 76위, 이번에도 '컷 오프'부터 모면해야 할 처지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