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월드컵]“부상보다 더 아파”…브라질行 접은 ‘비운의 스타’는?

최종수정 2014.06.09 16:36 기사입력 2014.06.09 10:45

댓글쓰기

프랑크 리베리[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프랑크 리베리[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프랑크 리베리(31·프랑스)와 라다멜 팔카오(28·콜롬비아), 라파엘 판 더 파르트(31·네덜란드).

이름만으로도 무게감 있는 선수들이지만 브라질 월드컵에서는 이들의 활약을 볼 수 없다. 부상으로 월드컵에 출전할 수 없게 됐다. 리베리와 판 더 파르트에게는 마지막, 팔카오는 생애 첫 월드컵이었다. 세 선수는 아쉬움을 넘어 울분을 토했다. 각 팀을 대표하는 주축선수라는 점에서 코칭스태프는 고민에 빠졌고, 축구팬들은 아쉬워했다.
디디에 데샹 프랑스 대표팀 감독(46)은 7일(한국시간) “리베리의 이번 월드컵 출전이 어렵게 됐다”고 했다. 2013~2014시즌 막판 다친 허리가 발목을 잡았다. 소속팀 바이에른 뮌헨에서 허리 통증을 참고 경기를 하다 부상이 악화됐다.

리베리는 지난 시즌 분데스리가 스물두 경기에서 열 골을 넣으며 팀의 리그 우승을 이끌었다. 데샹 감독은 5월 28일 노르웨이, 지난 2일 파라과이와의 평가전에 리베리를 기용하지 않았지만 3일 발표한 최종 명단에는 포함시켰다. 부상에서 회복할 충분한 시간을 주기 위해서였다.

하지만 6일 자기공명영상(MRI) 등 정밀진단 결과 부상 정도가 더 심해져 결국 리베리의 이름을 지웠다. 영국 BBC 등 외신들은 “리베리가 허리 부상을 극복하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리베리는 지난달 22일 프랑스 라디오 RTL과의 인터뷰에서 “이번이 나의 마지막 월드컵이 될 것”이라며 “목표는 우승”이라고 한 바 있다. 출전이 무산된 뒤에는 “월드컵 출전을 포기해야 하는 상황은 영혼을 파괴하는 것 같은 느낌”이라며 절망감을 표했다.

월드컵 3회 연속 출전을 노린 오렌지군단의 판 더 파르트도 오른쪽 종아리 부상에 울었다. 지난달 15일 대표팀 훈련 도중 오른쪽 종아리 근육에 염좌가 생긴 것을 알았고, 지난달 31일 발표된 최종 명단에 오르지 못했다.
판 더 파르트는 네덜란드가 브라질 월드컵 유럽지역 예선에서 6전 전승 거두는 동안 다섯 골을 넣으며 본선 진출에 일조했다. 2001년부터 네덜란드 국가대표로 활약하며 A매치 109경기에 출전한 베테랑 공격수이기도 하다. 판 더 파르트는 그 동안 “월드컵에 다시 한 번 나가고 싶고 루이스 판 할 감독이라면 누구든 대표팀을 꿈꿀 것이다”며 출전의지를 밝혀 왔다. 판 할 네덜란드 감독(63)은 “판 더 파르트는 어떤 식으로든 팀에 필요한 선수였다”며 “월드컵은 꿈의 무대인 만큼 변수도 많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라다멜 팔카오[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라다멜 팔카오[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콜롬비아 대표팀의 간판 공격수 팔카오도 브라질행을 눈앞에 두고 고개를 떨궜다. 생애 첫 월드컵 출전을 앞둔 팔카오는 남미지역 예선에서 아홉 골을 넣으며 본선에서의 활약을 예고했다.

하지만 지난 1월 22일 소속팀 AS 모나코가 샤슬레이와 리그컵 32강전을 하던 도중 왼쪽 무릎 십자인대를 다쳤다. 월드컵 출전 의지를 다지며 석 달 뒤인 4월 19일 수술을 받고 복귀를 노렸지만 결국 꿈을 접어야 했다. 팔카오는 “월드컵에 나갈 생각에 하루하루 행복한 나날을 보냈지만 꿈이 무산되고 말았다”고 했다.

이 밖에 독일의 마르코 로이스(25·도르트문트)와 러시아의 주장 로만 시로코프(33·제니트)도 눈물을 삼켰다. 로이스는 6일 독일 마인츠 코파스 아레나에서 열린 아르메니아와의 평가전에서 왼쪽 발목을 삐면서 인대를 다쳤다. 요아힘 뢰브 독일 감독(54)은 “로이스의 컨디션이 최상이었기 때문에 그의 결장은 치명적”이라고 했다.

러시아 국가대표로 A매치 마흔한 경기에서 열두 골을 넣은 시로코프도 오른쪽 아킬레스건 부상을 회복하지 못하고 월드컵 출전을 포기했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