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푸틴, 접경지역 병력 증강 지시…긴장감 재고조

최종수정 2014.06.08 08:03 기사입력 2014.06.08 08:03

댓글쓰기

우크라이나, 러시아 기자 억류…러 강력 반발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서구 정상들과 잇따라 만나면서 우크라이나 사태가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것이란 기대감이 일고 있지만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국경의 긴장감이 지속되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와 접한 국경지대에 병력 증강을 지시했다고 AFP 통신 등 외신이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를 향해 불법적인 행위를 중단할 것을 촉구하며 자국 국경수비대에 수비를 강화할 수 있는 가능한 모든 조취를 취하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주민들이 대거 국경을 넘어 러시아로 들어오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러시아 대통령 아동인권 담당 특사 파벨 아스타호프는 지난 4일 "지난 하루 동안에만 (러시아 남서부) 로스토프주로 7000명이 넘는 우크라이나 주민이 입국했다"면서 "날마다 난민 수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로스토프주는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친(親) 러 분리주의 민병대 간 교전이 치열한 동부 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와 국경을 맞댄 지역이다.

우크라이나 국경수비대는 그러나 러시아로 가는 난민은 없다면서 오히려 러시아에서 무장세력들이 불법적으로 국경을 넘어 우크라이나로 들어오고 있다고 반박했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전날 분리세력과의 관계가 의심된다며 동부지역 국경 인근에서 러시아 방송사 기자 1명과 기술자 1명을 억류한 것으로 전해졌다.

억류된 이들은 러시아 국방전문 TV 채널 '즈베즈다' 소속으로 전날 동부 도네츠크 검문소에서 우크라이나 국경수비대에 체포됐으며 현재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

우크라이나 국가보안국은 이날 억류 사실을 확인하며 이들이 동부지역 분리세력이 자체 선포한 '도네츠크 인민공화국'이 발급한 신분증을 소지하고 있었다며 방문 목적과 행적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즈베즈다 측은 그러나 자사 직원들이 이날로 예정된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취임식 취재차 우크라이나를 방문했다며 분리세력과 연관됐다는 혐의를 부인했다.

아울러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 또한 억류 소식이 알려지자 이들의 석방을 위해 법적 대응 하겠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