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오바마·푸틴 프랑스에서 비공식 회동

최종수정 2014.06.06 23:02 기사입력 2014.06.06 22: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사태 발생 이후 처음으로 대면했다.

6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이 노르망디 상륙작전 70주년 기념식이 열린 프랑스에서 푸틴 대통령을 만났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백악관은 두 정상이 이날 오찬에서 10~15분 가량 비공식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두 정상이 구체적으로 어떤 주제로 대화를 나눴는지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프랑스 정부 관계자들은 몇 일 내에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의 무력 충돌을 중단시키기 위한 대화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