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닥터이방인' 이종석, 북에서 온 아버지 유품 받고 '폭풍오열'

최종수정 2014.05.27 09:21 기사입력 2014.05.27 09:21

댓글쓰기

▲'닥터이방인' 이종석이 남명렬로부터 아버지 유품을 받고 오열했다.(사진:SBS '닥터이방인' 방송 캡처)

▲'닥터이방인' 이종석이 남명렬로부터 아버지 유품을 받고 오열했다.(사진:SBS '닥터이방인'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닥터이방인' 이종석, 북에서 온 아버지 유품 받고 '폭풍오열'

'닥터이방인' 이종석이 아버지의 유품을 남명렬로부터 건네받고 오열했다.

26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닥터이방인'에서는 박훈(이종석 분)이 북에서 자신을 위해 총에 맞아 숨진 아버지 박철(김상중 분)의 유품을 받고 오열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최병철(남명렬 분)은 박훈에게 그의 아버지 박철과 함께 북한에 갔을 당시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박훈은 최병철의 이야기를 듣고 "당신들 욕심 때문에 우릴 헌신짝처럼 버렸다. 그렇게 버려진 우리가 이상한 세상에서 어떻게 살았는지 아느냐"고 물으며 분노했다.
최병철이 "그래도 박철이 너를 의사로 키웠지 않느냐"고 말하자 박훈은 "의사는 사람을 죽이진 않지만 난 아니었다. 난 사람을 죽였고 그건 의사가 아니다"고 소리쳤다.

최병철은 박훈에게 아버지의 시신은 수습하지 못했다면서 박철의 유품이 담긴 상자를 전했다. 박훈은 상자 안에 들어있던 아버지의 안경과 가방을 꺼내 들었다. 과거 자신의 행복했던 시간부터 괴로웠던 순간들을 파노라마처럼 떠올리며 오열했다.

'닥터이방인' 이종석과 남명렬의 연기를 본 네티즌은 "닥터이방인 이종석 남명렬, 슬펐다" "닥터이방인 이종석 남명렬, 그렇게 된 거였구나" "닥터이방인 이종석 남명렬, 에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