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내일부터 세계보건총회… 복지부 차관 출국

최종수정 2014.05.18 12:00 기사입력 2014.05.18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이영찬 보건복지부 차관은 19일부터 이틀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67차 세계보건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18일 출국했다.

세계보건총회는 194개 세계보건기구(WHO) 회원국의 보건부 장관이 모이는 회의로, 올해는 '기후와 건강'을 주제로 논의한다. 또 감염성·비감염성 질환과 생애주기 건강검진, 보건시스템의 준비와 감시 등에 대한 토론도 진행된다.
이 차관은 20일 UN유럽본부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국제기구들이 기후변화에 대해 건강의 관점에서 적극 대응하도록 요청하고, 기후변화에 따른 건강 분야 대응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네트워크를 구축할 것을 제안할 예정이다.

이 차관은 또 이번 총회기간 멕시코와 에콰도르 보건부 장관과 싱가포르와 중국, 베트남 등의 보건부 차관을 만나 보건의료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다. 특히 멕시코와는 보건의료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