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황식, 朴心 법적 논란에 "법률적 문제 없어"

최종수정 2014.05.04 14:54 기사입력 2014.05.04 14: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새누리당 6·4 지방선거 서울시장에 나선 김황식 전 국무총리는 4일 경쟁 후보인 정몽준 의원이 자신의 박심(朴心·박근혜 대통령 의중) 발언과 관련,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와 (토론회) 사회자, 언론 등에서 적절한 조처를 해야 한다"고 요구한 데 대해 "법률적으로 하등의 문제가 될 수 없는 사항"이라고 받아쳤다.

김 전 총리는 이날 서울 여의나루역 앞에서 열린 '소아암환우돕기 서울시민마라톤대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일관되게 말해온 것이기 때문에 나의 진정성을 얘기한 것이고 다른 어떤 의미도 없고 해석의 오해도 없었으면 좋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총리는 '대통령 의중 거론 자체가 공무원 선거중립의무위반'이란 지적에 대해서는 "법률적으로 검토하는 분들이 따질 일이지만 그것은 하등의 문제가 될 수 없는 사항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선거 초반 박심과 거리를 두는 모습이었는데 최근 스탠스가 변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도 "그동안 제 말을 보면 일관돼 있을 것"이라며 "토론회 때 친박이냐는 질문에 세모를 든 것도 과거 정치활동을 같이 한 적이 없다는 점에서 친박이라고 할 수 없지만 현재 국정철학을 공유하고 박근혜정부의 성공을 위해 노력하는 많은 분들이 저를 호응하고 있기에 현재와 미래의 프레임에서는 친박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발언한 내용도 그런 관점에서 맥이 통하는 것이고 크게 변한 것이 없다"고 강조했다.

김 전 총리는 또 '서울시장이 대통령과 국정철학을 공유하는 것이 왜 필요하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야당시장이 대통령과 국정철학을 공유할 수도 있지만 박원순 시장의 경우 지난 2년 반 동안 보여준 바와 같이 중앙정부와 대립하는 모습을 보여줬기 때문에 지금은 협력할 수 있는 시장이 필요하다는 것을 강조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오랜 국정경험을 통해 중앙정부와 서울시가 어떻게 협력하는 것이 바람직한 것인지에 대해 잘 알고 있기 때문에 그런 점을 강조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형두 대변인도 "여당의 서울시장 예비후보로 수도 서울의 시정을 성공시켜야 박근혜정부도 성공시킬 수 있다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얘기"라며 "여당 후보로 대통령과 뜻을 함께 하겠다는 것이 문제인가"라고 반문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