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황식 "朴대통령 성공 바라는 분들이 저 돕고있다"

최종수정 2014.05.04 12:10 기사입력 2014.05.04 12: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새누리당 6·4 지방선거 서울시장에 나선 김황식 전 국무총리가 3일도 '박심'(朴心ㆍ박근혜 대통령 의중) 마케팅으로 해석될 수 있는 발언을 했다.

전날 정책토론회에 이어 이틀 연속이다. 김 전 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존경하는 선배 당원동지 여러분'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박근혜 정부, 대한민국의 성공을 바라는 분들이 (새정치민주연합 소속) 박원순 시장을 교체시킬 후보자는 저라며 저에게 서울시장 출마를 권유했고 또 저를 적극적으로 돕고 있다"며 "그것은 박근혜 대통령의 뜻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전 총리는 이어 "박근혜 정부의 성공이 대한민국의 성공"이라며 "지금 박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때문에 밤잠을 못 이루고 계신다. 우리가 도와 드려야 하지 않겠느냐"고도 했다.

김 전 총리는 또 "우리가 대통령께 힘을 모아 드릴 수 있는 것은 6·4 지방선거에서 기필코 승리하는 것이며 제가 부족하지만 그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전 총리는 "정치를 시작하고 보니 때로는 자기자랑을 해야 하고 상대방의 약점을 파고 들어야 하는데 그 짓은 참으로 싫다"며 "제가 지금까지 살아온 방식하고 너무 차이가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 전 총리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과 별도로 같은 내용을 직접 손으로 쓴 친필 사진도 함께 게재했다.

김 전 총리의 이같은 행보를 두고 당내에선 '박심'으로 뒤집기를 시도하려는 전략이란 해석이 나오고 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