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드 무료문자 서비스, 5월부터 시행? 빨라야 7월

최종수정 2014.05.01 16:02 기사입력 2014.05.01 11:50

댓글쓰기

.

.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이달부터 시행 예정이던 신용카드 무료 문자 서비스가 당초 계획보다 2달 정도 늦어질 전망이다. 문자통지 대상 금액 등 세부 사항에 대한 조율이 끝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1일 금융당국과 신용카드사들에 따르면 신용카드 내역에 대한 무료 문자 서비스는 이르면 7월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모든 카드사가 무료 문자 서비스를 시행하려면 7월 정도는 돼야 한다"며 "다만 하나카드 등 일부 카드사들은 이달 말부터 서비스를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지난 1월 KB국민·롯데·농협카드의 개인정보가 대량 유출된 후 피해 방지 대책 중 하나로 모든 카드사에 카드사용 내역에 대한 무료 문자 서비스를 의무적으로 시행토록 요청했다. 일정 금액 이상 물품을 구매하거나 현금서비스를 받으면 결제 내역을 고객에게 문자로 알려 신용카드의 부정 사용을 막자는 취지다.

이에 당국은 지난달 11일 '개인정보 유출 재발방지 대책 이행 점검회의'를 열고 이르면 5월부터 5만원 이상 사용분에 대해 문자 서비스가 시작될 것이라고 발표하기도 했다.

하지만 정작 카드사들은 5월이 시작된 지금까지도 이 서비스를 위한 시스템을 구축하지 못했다. 카드사 관계자는 "문자통지 대상 금액이 확정되지 않아 그 다음 절차를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무료 문자 서비스 기준을 '5만원 이상'이라고 밝혔지만, 카드사들은 통신 비용이 만만치 않다는 이유로 이 하한선을 '10만원 이상'으로 올려달라고 당국에 요청하고 있는 상황이다.
카드 문자 서비스 수수료는 건당 10원이 드는데, 신용카드사들은 무료 문자 서비스 대상 금액이 '5만원 이상'으로 결정될 경우 한 해 200억원 정도의 통신 비용을 추가로 지출해야 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카드사의 한 관계자는 "동종 업계의 잘못으로 정보유출이라는 커다란 사태를 야기하긴 했지만, 잘못을 하지 않은 카드사들에게까지 필요 이상의 경비를 강요하는 것은 너무 과도한 측면이 있다"고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다.

만약 전(全) 카드사가 승인내역 전체를 무료로 문자 서비스를 할 경우 그 비용은 최대 1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정보유출 사고를 일으켜 3개월간 영업정지에 들어간 KB국민·롯데·NH농협 등 카드 3사는 신청자에 한해 모든 거래를 무료로 알려주고 있다.

금융당국은 조만간 카드사들과의 조율을 마무리 해 늦어도 7월부터는 이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한다는 입장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무료 문자 서비스를 신용카드 신청서 양식에 넣도록 개편하는 등 세부 사항을 조율하느라 다소 시간이 길어지고 있다"며 " 늦어도 7월부터는 모든 카드사들이 무료 문자 서비스를 시행할 수 있도록 지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