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토부, 4천곳 현장 돌며 안전체계 전면 점검

최종수정 2014.04.27 11:00 기사입력 2014.04.27 11:00

댓글쓰기

시설물분야 점검대상

시설물분야 점검대상


SOC시설·건설공사장 등…26일간 재난대응 매뉴얼 등도 점검키로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국토교통부가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현장중심의 재난안전체계 강화에 나선다. 건설현장과 SOC 시설 등 4000여 곳에 대한 총체적인 안전점검 활동을 벌여 인명구조 초동 조치 매뉴얼을 작성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우선 전국 4000여 곳의 현장에 대한 안전점검을 28일부터 전면 실시한다. 역대 최대규모다.

교량ㆍ터널댐 등 사회기반시설 3400여 곳, 건설현장 570여 곳 등에 대해 28일부터 5월23일까지 총 26일에 걸쳐 우기대비 안전점검과 함께 재난대응체계, 시설물 유지관리체계 점검을 포함한 총체적인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이를 위해 국토부, 지자체, 한국도로공사ㆍ한국철도공사ㆍ한국수자원공사, 민간전문가 등 총 1278명으로 구성된 18개의 합동점검반이 편성된다.
이와 함께 철도, 항공 및 전세버스 등 대규모 여객수송 현장의 안전규정 준수 여부, 안전 관련 장비 작동여부 등도 철저히 점검할 계획이다.

인명구조에 있어 결정적인 초동조치 매뉴얼도 쉽게 새롭게 만든다.

그 동안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서 작동 가능한지를 전면 재검토하고, 사고 직후 골든타임에 현장관계자들이 처리해야 할 일들을 알기쉽게 정리하는 한편 이를 스마트폰 앱으로 개발, 탑재해 언제든지 활용할 수 있는 방안도 추진할 계획이다.

불합리한 재난대응 관행이 없었는지도 점검에 나선다. 관행적으로 협회나 단체 등에 안전업무를 위임ㆍ위탁한 경우 관리감독 실태가 엄격하게 이뤄져 왔는지를 점검한다.

비용절감 등을 이유로 기본과 원칙이 무시되는 재난대응 점검 관행이 없었는지도 확인해 이를 전면 개선할 계획이다.

건설현장 분야 점검대상

건설현장 분야 점검대상


또한 연간 단위로 해오던 재난훈련도 수시실시 체계로 전환된다. 사고발생시 재난 관계자들이 당황하지 않고 매뉴얼대로 대응할 수 있도록 업무 중이라도 10분 또는 20분의 짧은 시간을 활용해 반복적으로 재난대응 훈련을 실시할 방침이다.

장관이 직접 주재하는 사고대응 도상훈련도 진행된다. 철도, 항공 등에서 과거 20년간 발생한 대형재난사고의 문제점을 점검하고 동일한 잘못을 반복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총 5회에 걸쳐 장관이 직접 안전관계자들과 도상훈련을 실시해 나간다.

국토부 관계자는 "훈련을 종합해서 5월7일에는 본부 및 산하ㆍ유관기관이 모두 참여하는 재난안전 대책회의를 개최하여 추진상황을 장관이 직접 종합점검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