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환인제약, 외형성장폭 확대…목표가↑

최종수정 2014.04.22 06:22 기사입력 2014.04.22 06: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SK증권은 22일 환인제약 에 대해 외형성장폭이 확대됐다며 목표주가를 종전 1만5300원에서 1만6500원으로 올렸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광동제약 과 함께 상반기 중소형 제약주 최선호주로도 꼽았다.

환인제약의 올해 1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22.58% 증가한 285억원, 영업이익은 30.4% 늘어난 56억원을 기록했다.

하태기 SK증권 연구원은 "추정치인 매출액 274억원, 영업이익 52억원을 소폭 초과했다"며 "지난해 하반기 해외에서 도입한 뇌전증치료제 데파코트와 정신분열증치료제 클로자릴이 매출증가에 크게 기여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우울증치료제 제네릭 매출도 점진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런 영업실적 추이는 2분기 이후에도 지속될 전망이다. 하 연구원은 "2분기에도 매출액이 18%가량 증가하고 영업이익도 10% 늘어날 것"이라며 "하반기 제네릭 중심으로 6 개 내외의 신제품이 출시될 예정이어서 외형성장이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 연구원은 "환인제약의 영업실적이 호전됐고 내년부터 정신과 약품의 영업환경이 우호적으로 전환될 것"이라며 "정신과 약품시장의 성장전망을 좀 더 긍정적으로 평가해 주가수익비율(PER)을 기존 15배에서 16배로 소폭 상향 조정했다"고 전했다.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