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새누리 서울시장 후보 3人3色 '박원순때리기'

최종수정 2014.04.13 10:55 기사입력 2014.04.13 10:55

댓글쓰기

새누리 서울시장 후보 3人3色 '박원순때리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 6·4 지방선거 서울시장 선거에 도전한 김황식·이혜훈·정몽준 예비후보는 저마다 자신이 '박원순 대항마'라고 강조하며 '박원순 때리기'에 집중하고 있다.

김황식·이혜훈·정몽준 후보는 각각 박 시장을 '인기영합형 포퓰리즘 시장', '아무 일도 하지 않은 시장', '대권놀음하는 시장'이라고 비판하는 동시에 자신만의 강점을 내세우며 서울시장 적임자임을 자임했다.
정몽준 후보는 박 시장이 '아무 일도 하지 않은 시장'이라고 몰아세우고 있다. 정 후보는 각종 개발 공약으로 박 시장과의 차별화를 시도하면서 일자리와 복지를 챙기는 '일복' 터진 일복 시장이 되겠다고 강조하고 나섰다.

특히 용산 개발을 두고 박시장과 정 후보 간의 기싸움이 팽팽하다. 박 시장이 "오세훈 전 시장이 실패한, 그리고 딱 5개월 전에 파탄난 용산국제업무지구를 얘기하는 것은 정말 철지난 레코드판을 돌리는 것"이라고 비판하자 정 후보 측은 "공부하고 비판하라"고 맞받았다.

그러면서 "정 후보가 용산 개발 재추진 계획을 밝히자 서울 시민들의 큰 관심으로 용산 개발은 음원 차트 상위에 랭크된 핫한 리메이크곡이 됐다"며 "이런 용산 개발을 박 시장은 임기 내내 방치하여 용산의 투자가치 훼손에 앞장섰다"고 주장했다.
새누리 서울시장 후보 3人3色 '박원순때리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김황식 후보는 박 시장이 '인기영합형 포퓰리즘 시장'이라고 비판하면서 자신이 '40여 년 걸친 국정 경험을 통해 서민 정책을 잘 펼쳐갈 행정 전문가'라는 점에 초점을 맞췄다.

김 후보 측은 지난 12일 박 시장이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과 남산 동반 산행을 한 것을 두고 '정치쇼'라고 비난하며 "새누리당의 서울시장 후보경선이 김황식 후보와 정몽준 후보의 대결로 시민들의 이목이 집중되자 박시장이 옛 대선후보까지 동원해 사실상의 선거운동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박 시장이 요즘 기자 회견형식을 이용해 오세훈 전시장의 정책을 복사해서 발표하며 사실상의 사전선거운동을 벌여온데 이어 또다시 속 드러난 행보를 이어간 셈"이라며 "민생현장은 외면하고 민주당의 옛 대선후보 등에 업혀 정치적 관심을 받아보려는 태도는 민망하다"고 비판했다.

이혜훈 후보는 박 시장의 행보가 '대권놀음'이라 비난하면서 자신이 서울을 위해 올인 할 수 있는 후보임을 강조하고 있다.

이 후보는 지난 9일 열린 TV토론에서 박 시장을 겨냥해 "아무 일을 안 하겠다던 박원순 시장도 박근혜 대통령을 흔들려고 무상보육비 홍보에 세금을 낭비했다"며 "지금 후보로 나오신 분들, 대권에 거론되는 분들이 서울 시장이 된다면 마찬가지다. 대통령과 대립해야 대권후보가 되니 혈세를 낭비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지난 11일 열린 새누리당 서대문구 공직선거후보 추천자 선출대회에서도 "박 시장이 재선에 성공하면 다음 대통령 선거까지 매번 박근혜 대통령을 공격하면서 마치 자신이 차기 대선주자인 것처럼 각인시키기 위해 대통령을 흔들지 않겠느냐"며 "박 시장을 치워야 박 대통령을 성공한 대통령으로 만드는 일을 마무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