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케미칼 "바다에 버려지는 물 회수해 동력 생산"

최종수정 2014.03.27 12:03 기사입력 2014.03.27 12: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SK디스커버리 이 바다에 버려지는 물을 회수해 동력 생산에 사용하는 ‘재이용수 공정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27일 밝혔다.

재이용수 공정 시스템은 폐수 처리를 거친 후 바다로 방류되는 물을 재처리해 사용하는 친환경 공법이다. 여과 과정을 거친 용수는 공장을 가동하는 핵심 동력인 고압의 증기를 생산하는 데 쓰인다. SK케미칼은 2012년부터 2년 동안 총 60억원을 투자해 울산 공장에 이 설비를 갖췄다.
여과 설비를 통해 다시 생산 공정에 투입되는 용수는 1일 최대 4000t으로, 연간으로 따지면 146만t에 이른다. 기존 SK케미칼이 사용했던 순수 제조량의 62%에 해당하며 4인 가구 4000세대가 연간 사용하는 생활용수의 양과 맞먹는다.

이 설비가 본격 가동되면, 생산 공정에서 발생하는 버려지는 배수가 고순도의 용수로 탈바꿈하게 된다. 이 용수는 보일러 급수에 적합한 순수로 만들어져 폐목재로 가동되는 에코그린보일러 등에 공급돼 공장을 가동하는 핵심 동력인 고압의 증기(스팀) 생산에 쓰인다. SK케미칼은 이 시스템을 본격적으로 가동하면 연간 최대 10억원의 원가 절감 효과를 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SK케미칼 관계자는 ”재이용수 설비는 버려지는 물을 줄인다는 환경적 의미와 함께 비용 절감이라는 기업 차원의 실익을 동시에 제공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