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북한 인권·김정은 유엔특별법정 회부 방안 급부상

최종수정 2014.03.24 08:57 기사입력 2014.03.24 07: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북한 인권문제와 관련해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등을 ‘유엔 특별법정’에 회부하는 방안이 적극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최종보고서가 권고한 국제형사재판소(ICC) 회부 방안이 현실에서는 불가능한 데 따른 것이다.

유엔은 유고전범,르완다 대학살 문제를 다루기 위해 특별법정을 설치한 전례가 있어 현실화 가능성이 높다.

유엔의 한 소식통은 23일(현지시간) “북한 인권보고서에 대해 중국의 거부권을 행사할 게 분명한 상황에서 북한의 반(反)인권 관련자들을 ICC에 회부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ICC에 회부하려면 반드시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의결을 거쳐야 하지만 5대 상임이사국 중 한 곳이라도 반대하면 안보리 의결을 할 수 없다. 5대 상임이사국인 중국은 북한 인권보고서에 거부권을 행사하겠다고 밝혀놓았다.

이에 따라 중국의 거부권 행사에도 북한 인권문제를 국제사법체계의 틀에서 다룰 수 있는 방안은 유엔에 특별법정을 설치하는 것 밖에 없어 유엔이 이를 신중히 논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게다가 북한은 ICC의 관할국이 아니어서 ICC 회부 방안은 사실상 현실성이 없다.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는 지난달 북한 인권보고서를 발표하면서 1안으로 북한의 인권범죄 책임자들을 유엔 안보리 결의를 거쳐 ICC에 회부하라고 권고하고 2안으로는 유엔 내 임시기구 설치를 권고했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 20일 제네바 유엔인권이사회에 제출된 북한 인권결의안에 의미 있는 변화와 수정이 가해졌다고 유엔 소식통은 전했다. 결의안은 두 가지 안을 제시한 인권보고서와 달리 “북한의 인권침해에 관여한 인사를 ‘적절한 국제형사사법메커니즘’에 회부하라”고 수정해 권고했다.

이번 결의안이 오는 28일 제네바 유엔인권이사회에서 채택돼 본부로 넘어오면 유엔은 특별법정 설치 등 이행방안을 의무적으로 논의해야 한다. 특별법정 방안은 안보리를 거치지 않고 곧바로 다수결 원칙으로 운용되는 유엔총회에서 채택할 수 있어 실효성이 크다.북한도 유엔 회원국이라는 점도 유엔 특별법정의 현실화 가능성을 높인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