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주택시장 회복은 수도권 실수요가 견인할 것"<한국투자證>

최종수정 2014.03.09 17:44 기사입력 2014.03.09 17: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진희정 기자]한국투자증권은 9일 건설·건자재 업종에 대해 비중확대 의견을 제시했다.

이경자 한투증권 연구원은 "최근 부산 부동산 시장 탐방을 통해 실수요 보다는 외국인을 포함한 외지인의 투자수요에 크게 영향을 받고 있다"면서 "현재 중국 건설사가 짓고 투자이민제가 적용되는 주상복합 '엘시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 연구원은 올해 주택 시장 회복은 지방보다는 침체가 길었던 수도권의 실수요가 견인할 것으로 판단했다.

그는 "큰 폭의 가격 상승 기대보다 시장 정상화(연착륙)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며 "주택시장의 양적 성숙기와 신규 주택의 선호라는 구조적 변화를 감안해 건자재에 비중을 두고 개발형 건설사, 시멘트 순"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원은 "건자재는 주택 노후화 현상과 주거 수준 향상의 욕구가 커지는 구조적 변화의 시기에 가장 큰 수혜를 입을 밸류체인"이라며 "이와 함께 올해 주택 공급 물량 증가의 수혜도 입을 수 있어 B2C, B2B 시장 모두에서 이익 개선이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이어 "주택 전방 산업에 노출도가 큰 KCC , LX하우시스 순으로 선호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건설업 내에서는 질적 공급시기로 전환됨에 따라 HDC , DL , 등 자체사업 역량이 있는 업체를 선호했다.




진희정 기자 hj_j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