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우깡 값 100원 오른다

최종수정 2014.02.06 10:45 기사입력 2014.02.06 10:45

댓글쓰기

농삼, 스낵ㆍ즉석밥ㆍ주스 가격 평균 7.5% 인상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농심 이 새우깡을 비롯한 스낵류와 즉석밥, 웰치주스 등에 대해 평균 7.5% 인상된 가격을 7일부터 적용한다고 밝혔다.

이번 가격조정으로 새우깡(90g)은 1000원에서 1100원으로 10% 올랐으며, 1200원이었던 자갈치(90g)와 양파링(84g) 등은 1300원(8.3%)으로 올랐다. 즉석밥은 평균 9.9% 올랐으며, 웰치주스는 8.2%, 웰치소다 5.2% 가격이 인상됐다.

농심은 포스틱ㆍ양파링 등은 2년10개월 만에, 새우깡ㆍ수미칩은 1년6개월만에 가격을 올렸고, 즉석밥은 2002년 출시 이후 12년만에 처음으로 인상했다고 밝혔다.

농심 관계자는 "그동안 농심은 정부의 물가정책에 적극 부응해 가격인상을 자제해 왔지만 물류비와 판매관리비 상승으로 인해 불가피하게 인상을 단행했다"며 "다만 칩포테토와 벌집핏자 등 6개 품목에 대해서는 가격을 동결해 이번 가격인상으로 인한 전체 매출 증가폭은 약 1%의 미미한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