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아 장현승 악성 루머 퍼진 앱 대표 "사과드린다"

최종수정 2014.01.16 09:29 기사입력 2014.01.16 09:29

댓글쓰기

▲ 현아 장현승 악성루머

▲ 현아 장현승 악성루머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현아 장현성 악성 루머의 진원지인 어플리케이션(이하 앱)을 운영하는 지이소프트 대표가 공식 사과했다.

김대원 지이소프트 대표는 15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우선 '나도 기자다' 앱 개발자로서 누군가에게 피해를 주게 돼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앱 사용자들의 성숙되지 못한 이용 행태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한 김 대표는 "그저 수많은 패러디 앱 중 하나일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으나 사용자들이 기사 링크가 아닌, 갈무리(캡처) 사진을 공유하면서 진위 여부 판별이 어려워 논란을 키웠다"고 말했다.

현아 장현승 악성 루머 논란으로 '나도 기자다' 앱이 도마에 오르자 김 대표는 앱의 일부 기능을 수정 중이다. 김 대표는 "('나도 기자다' 앱을 이용해) 선의적인 내용의 장난성 기사를 쓰는 사용자가 대부분이나 가끔 몇몇 분이 남을 비방하는 내용을 패러디에 담아 아쉬운 부분이 있다"며 "추후 피해자가 없도록 가짜 기사라는 이미지를 첨부하던지 진짜 기사와 확연히 다른 부분을 강조하겠다"고 했다.

앞서 10일 온라인 상에는 포미닛 멤버 현아와 비스트 멤버 장현성과 관련된 악성 루머가 떠돌았다. 차마 입에 담기 힘든 외설스러운 내용이 사실인양 확산되자 현아 현승의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대응에 나섰다.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악성 '가짜 뉴스'를 최초 작성 유포한 자를 찾아달라며 서울 강남경찰서 사이버 수사대에 13일 수사를 의뢰한 상태다.
현아 장현승 악성 루머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현아 장현승 악성루머, 진짜 대응 세게나가라 제발", "현아 장현승 악성루머, 선처한다고 하지 마세요", "현아 장현승 악성루머, 진짜 제대로 법적으로 대응 똑바로 해야 된다 "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