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관악구민이 직접 만든 온라인 소통공간 인기

최종수정 2014.01.15 07:09 기사입력 2014.01.15 07:09

댓글쓰기

현장에서 주민의 시선으로 본 구민들 살아가는 이야기, 축제이야기 등 온라인 소통 공간 마련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관악구(구청장 유종필)에서는 요즘 주민이 직접 만든 온라인 소통공간이 인기를 끌고 있다.

마을공동체 현황과 마을행사, 교육자료를 공유하는 ‘공유허브관악’과 주민의 시선으로 구민들의 살아가는 이야기를 만날 수 있는 ‘관악스토리’이다.
유종필 관악구청장

유종필 관악구청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공유허브관악(http://gwanakmaeul.kr)’은 지난해 관악구 마을공동체 주민제안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동네사람들 뭐하고 사세요?(대표자 조은호)’에서 추진한 것으로 마을을 위해 일하고 있는 마을 활동가와 지역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는 소식을 공유하기 위한 사이트다.

주민들이 직접 현장을 찾아 지역 내 마을활동가와 사업을 조사해 마을공동체 지도를 만들었고, 활동단위를 기준으로 교육, 사회복지, 문화, 지역분야 등으로 나눠 각 단체의 주요활동과 2014년 계획 등을 쉽게 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공유허브관악을 만든 조은호 씨는 “아직 미흡한 점이 많지만 공유허브관악은 마을공동체를 알리고 마을활동가들의 좋은 아이디어를 공유하기 위한 것”이라며 “온라인 소통공간이 활성화 돼 지역을 위한 활동들이 더욱 풍성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온라인소통공간으로 주민이 직접 기자가 돼 구의 소식을 알리는 ‘관악스토리(http://www.gwanakstory.org)가 있다. 지난해 관악구평생학습관에서 운영한 구민기자학교 수료생을 중심으로 주민기자단을 구성해 평생학습에 대한 정보와 관악구 축제, 행사 등을 취재해 관악스토리를 꾸미고 있다.

관악스토리 대표자 허성기 씨는 “관악스토리는 이웃과 함께 살며, 사랑하며, 배우는공간”이라며 “이웃과 나누고 싶은 이야기를 발굴해 알리고 다른 지역의 정보도 소개하는 착한 온라인 소통공간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