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도봉구, 청사 벽면 활용한 태양광 발전

최종수정 2014.01.13 08:29 기사입력 2014.01.13 08:29

댓글쓰기

구 청사 벽면 활용하여 18Kw급 태양광 시설 설치, 14일 발전 시작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도봉구(구청장 이동진)가 구 청사 벽면을 신재생 에너지 생산 공간으로 변신시켰다.

구는 청사 벽면에 태양광 발전시설 18kW급을 설치, 14일 가동을 시작한다.

도봉구는 구청사 태양광발전시설 설치계획을 수립, 서울시 공공부문 신재생에너지 설치 지원 사업에 응모했다. 각 구가 신청한 사업 중 9개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

도봉구는 총사업비 7600만원 70%에 해당하는 5300만원을 서울시로부터 지원받았다.

이번에 청사에 설치된 태양광발전시설은 옥상 아닌 청사 벽면을 활용, 태양광 모듈을 설치했다는 점이 독특하다.
도봉구는 음식물처리장 등 청사 이외 건물에는 신재생에너지 생산을 위한 시설을 설치했으나 청사의 경우 옥상에 태양광을 설치할 장소가 마땅치 않아 고심해왔다.
도봉구청사 태양광 발전시설

도봉구청사 태양광 발전시설


130㎡ 면적에서 연간 1만8920kWh 전력을 생산한다. 이는 청사 전체 전기사용량의 약 1%에 해당한다. 구는 지금 당장의 화석에너지를 대체하는 효과는 크지 않으나 민간에 태양광발전시설을 확대 보급하기에 앞서 관에서 먼저 모범을 보인 상징적 시설물로서 의미가 크다고 보고 있다.

이번 사업은 도봉구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온 원전하나줄이기 사업 일환으로 추진됐다. 그 동안 구는 학교 옥상에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등을 통한 신재생에너지 보급과 생산, 주택 창호개선, 1가구 1LED등 교체운동 등 건축물에너지 효율화, 그린스타트 네트워크 등 주민이 참여하는 에너지 절약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종합적으로 추진해왔다.

특히 자치구 중 최초로 민간자본을 유치, 발전사업형태 100kW급 태양광발전소를 창도초등학교 옥상에 설치, 우수사례로 다른 자치구에 전파되기도 했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이번에 설치한 청사태양광 발전시설이 본보기가 되고 홍보효과를 거두어 지역내에 신재생에너지가 많이 보급되는데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