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가 '환란' 떨친 금융충무공, 이제 물러납니다

최종수정 2012.11.22 13:56 기사입력 2012.11.22 11:21

댓글쓰기

부칠채권정리기금 15년만에 끝
지원금 대비 119% 회수
신용회복기금 설치 성과

국가 '환란' 떨친 금융충무공, 이제 물러납니다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부실채권정리기금은 외환위기의 성공적인 극복에 기여하고, 부실채권시장 활성화를 위한 중요한 자산을 축적할 수 있게 했습니다."

장영철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장은 조성 15년만에 청산절차를 밟는 '부실채권정리기금'에 대한 소회를 이같이 밝혔다. 이 기금은 외환위기 당시 기업구조조정을 위해 조성된 자금이며 22일 청산됨으로써 공적자금의 첫 청산사례가 된다. 투입금액 대비 회수율은 119%다.

부실채권정리기금은 지난 1997년 대기업부도와 금융권 부실사태가 심각해지면서 부실채권을 인수하기 위해 같은해 11월24일 설립됐다. 운용기간 동안 총 180여개의 금융회사로부터 총 111조6000억원을 인수했으며 총 39조2000억원의 공적자금이 투입됐다. 이후 부실채권 정리를 통해 46조7000억원을 회수했다.

교보생명과 쌍용양회 매각을 통해 5100억원의 공적자금을 회수했으며, 기금 운용결과 발생한 잉여금 7000억원으로 캠코 내에 '신용회복기금'을 설치한 것은 대표적인 성과로 꼽힌다.

다만, 쌍용건설과 대우조선해양, 대우일렉트로닉스 등 캠코가 부실채권을 매입한 기업의 매각이 아직 성사되지 못했다.
이에 대해 장 사장은 "쌍용건설의 경우 건설경기 침체 장기화 등 어려운 여건이 지속되고 있어, 캠코 고유자금으로 자산담보부 기업어음 700억원을 매입해 유동성을 지원했다"면서 "현재 15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중에 있어 어려움이 해소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에 대해서는 "지난해 하반기 이후 잠재적 투자자 유치 등을 적극 추진해왔으나, 유럽 재정위기와 조선업종의 수익성 악화로 주가가 하락하는 등 어려운 여건"이라면서 "향후 주식시장 상황 등에 따라 적정가 매각이 곤란할 경우 현물로 반환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동부그룹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매각이 진행중인 대우일렉과 관련해서는 "올해 말 까지 계약을 체결하고 내년 1월 중 매각을 종결하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그는 "잔여재산은 부실채권정리기금 운용 종료 이후에도 캠코법에 따라 3개월 안에 청산절차를 거쳐 정부와 금융회사에게 출연비율에 따라 반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현정 기자 alpha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