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도株 등에 업혀 부품株 신났다

최종수정 2012.07.04 13:42 기사입력 2012.07.04 11:15

댓글쓰기

IT 차 등 대형주 편승..하락장에도 상승세

주도株 등에 업혀 부품株 신났다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올해 일부 대형주만 오르는 장이 펼쳐지면서 이에 편승하는 부품주가 증시 내 새로운 테마로 부상하고 있다. 주도주에서 하위 부품주로 자금이 흐르는 '낙수효과'를 보고 있는 셈이다.

4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올해 SK그룹이 하이닉스를 인수한 이후 SK하이닉스 의 공격적인 행보가 주목을 받으면서 관련 부품업체들의 주가가 탄력을 받고 있다.

대표적으로 테스는 SK하이닉스와 일정 규모의 반도체 제조장비 납품계약을 체결할 때마다 주가가 상승했다. 테스 는 지난달 15일과 18일 각각 25억원, 44억원의 장비 납품계약을 체결했다. 지난 2일에도 25억원 규모 계약을 맺었다. 주가는 계약 공시 따라 춤을 춰 지난달 15일 2.04%, 18일 1.60%, 지난 2일 2.69% 상승했다. SK하이닉스가 주요 매출처인 에이티세미콘 도 하락장세가 시작된 지난 5월 이후 오히려 주가가 14% 상승했다.

갤럭시S3 부품주로 꼽히는 삼성전기 , 대덕전자 , 에스에프에이 , APS홀딩스 , 덕산하이메탈 , 코리아써키트, 파트론, 알에프텍, 옵트론텍 등에도 매수세가 몰리고 있다. 이들은 갤럭시S3 출시 기대감이 커진 지난 5월부터 주가가 상승했다. 코리아써키트 는 지난 4월30일 1만1100원에서 지난 3일 1만5300원으로 주가가 37.83% 급등했다. APS홀딩스 은 같은 기간 22.66%, 알에프텍 은 28.75%, 파트론 12.77%, 덕산하이메탈 6.4% 올랐다.

현대ㆍ기아차의 호실적 기대감에 자동차 부품주도 상승세다. 평화정공 은 지난 5월31일 1만7100원에서 전일 1만9200원으로 12.28% 올랐고 화신 은 9.8%, 성우하이텍 9.8%, 세종공업 5.7%의 상승했다.
이병준 동양증권 연구원은 "글로벌 기업이 된 삼성전자와 현대ㆍ기아차 덕에 부품업체 역시 안정적인 매출을 얻을 수 있게 됐다고 보고 관심이 커진 것"이라며 "다만 삼성전자와 현대ㆍ기아차 의존도가 높은 만큼 이들이 재채기만 해도 부품주들은 독감 걸릴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유념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소연 기자 nicks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