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기업 빚 증가율, 자산 증가속도 앞질러

최종수정 2012.04.30 14:58 기사입력 2012.04.30 14: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연미 기자] 지난해 286개 공공기관의 부채가 61조8000억원 급증해 463조5000억원까지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자산은 54조원(8.4%) 증가하는데 그쳐 부채 증가율(15.4%)을 밑돌았다.

부실 저축은행 지원에 13조원 이상의 자금이 들어갔고, 전기요금 등 공공요금 인상 억제, 4대강 사업 등 국책 사업에 따른 경영 악화가 큰 영향을 줬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당기순이익은 -8조4000억원에 그쳤다.
기획재정부는 30일 각 공공기관이 통합 경영정보공개시스템 '알리오'에 공시한 내용을 종합해 이렇게 발표했다.

공공기관들의 자산 총액은 698조9000억원으로 54조원(8.4%) 늘었다. 반면 부채는 61조8000억원(15.4%) 늘어 자산 증가율을 앞질렀다. 부채 총액은 463조5000억원에 이르렀고, 당기 순이익은 -8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김철주 재정부 공공정책국장은 "지난해 예금보험공사가 부실 저축은행 지원에 10조원 이상을 지원했고, 국제유가 급등 속에도 한국전력이 전기요금 인상을 억제한 반면 시설 투자는 늘려 두 기관의 부채 증가율이 높았다"고 설명했다.
김 국장은 "두 기관을 제외할 경우 전체 공공기관의 당기순이익은 5조8000억원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예금보험공사의 당기순이익은 -10조9000억원, 한전은 -3조3000억원이었다.

재정부는 기관별 중장기 재무관리계획을 세우도록 하고, 공공기관의 예비 타당성 조사를 강화하면서 경영평가에서 부채 관리 항목의 비중을 늘리는 등 공공기관의 재무건전성을 확보하도록 독려하기로 했다.


박연미 기자 chang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