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개콘 아빠와 아들…허무개그에 웃음 '빵빵'

최종수정 2012.04.30 09:28 기사입력 2012.04.30 09:25

댓글쓰기

개콘 아빠와 아들, '대박' 조짐

개콘 아빠와 아들(사진: KBS 2TV '개그콘서트')

개콘 아빠와 아들(사진: KBS 2TV '개그콘서트')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 개그콘서트의 새 코너 '아빠와 아들'이 대박 조짐을 보이고 있다.

29일 방송된 KBS 2TV '개그콘서트'의 새 코너 '아빠와 아들'에서는 개그맨 김수영과 유민상이 허를 찌르는 허무개그를 선보여 시청자들의 배꼽을 쥐게 했다.

이 코너에서 뚱뚱한 부자로 출연하는 아빠 유민상과 아들 김수영은 신나게 공놀이를 하다가 공을 떨어뜨리자 갑작스레 "밥 먹으러 가자"고 말해 황당함을 준다.

이어 아들이 "무서운 꿈을 꾸었다"고 울상을 짓자 이번에도 "밥 먹으러 가자"고 말하는가 하면, 피자 한 판을 먹은 뒤에 배를 두드리며 "밥 먹으러 가자"고 말한다.
특히 두 사람은 상갓집에서조차 절을 하며 조의를 표한 뒤 돌아서서 "밥 먹으로 가자"고 속삭여 객석을 폭소케 했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단순한 데 웃긴다", "신선해서 좋았다", "이거 진짜 재미있어요"라며 뜨거운 호응을 보냈으나 일부 시청자들은 "다음 주 아이디어 짜려면 고민될 듯"(@DrM**)라며 단순한 콘셉트를 지적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방송된 '개그콘서트'는 지난주보다 0.5%P 상승한 17.9%(전국기준, AGB닐슨미디어리서치)의 시청률을 기록, 주말 예능 프로그램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1위에 등극했다.


장인서 기자 en1302@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