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구 여중생, 가정사 비관해 '투신 자살'

최종수정 2012.04.30 08:19 기사입력 2012.04.30 08:19

댓글쓰기

대구 여중생, 가정사 비관해 '투신 자살'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 대구에서 한 여중생이 아파트 옥상에서 스스로 뛰어내려 숨졌다.

지난 28일 오전 0시55분께 대구 달성군 화원읍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인근 주택에 사는 중학교 3학년 장모(15)양이 숨진 채 발견됐다.
장양은 뛰어내리기 직전까지 남자친구 김모(15)군과 통화를 했으며 이 아파트 15층 옥상 벽면에 '모두에게 미안해, 죄송합니다'란 글을 남겼다.

장양은 지난해 부모가 이혼한 뒤 가정 문제로 힘들어하며 주위 친구들에게 자주 "죽고 싶다"고 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장양이 자신의 처지를 비관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가족과 학교 관계자를 상대로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 중이다.
장인서 기자 en1302@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