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스코건설, 중남미 물·환경 시장에 첫발

최종수정 2012.04.16 15:13 기사입력 2012.04.16 14:58

댓글쓰기

지난 13일 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이 환경부,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한국대표단을 구성해 페루 리마(Lima)에서 페루 주택건설위생부 장관과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페루 상하수도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하수도개선 마스터플랜'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지난 13일 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이 환경부,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한국대표단을 구성해 페루 리마(Lima)에서 페루 주택건설위생부 장관과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페루 상하수도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하수도개선 마스터플랜'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포스코건설이 중남미 물ㆍ환경시장 개척에 나선다.

한-페루 국가 간 기술원조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페루의 하수도개선 마스터플랜 수립을 통해서다.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발주한 마스터플랜 수립용역에는 포스코건설과 함께 대우건설, 동호, 수성엔지니어링이 공동 참여한다.
이를 위해 지난 13일 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은 환경부,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한국대표단을 구성해 페루 리마(Lima)에서 주택건설위생부 장관 등과 함께 '한-페루 상하수도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하수도개선 마스터플랜'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은 올 12월까지 페루 하수분야 전반에 걸쳐 현황과 문제점을 파악한 뒤 페루 지역 특성을 고려한 하수재이용 방안을 제시하고 피우라(Piura)주 등 6개 주요도시의 하수도 개선 마스터플랜을 수립한다.

송재용 환경부 환경정책실장은 "이번 마스터플랜 수립이 페루 수자원 환경개선에 크게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내건설업체에겐 페루의 40억달러(약 5조원) 규모의 물·환경시장과 중남미의 342억달러(약 42조원) 규모의 환경시장 진출에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지난 2006년부터 칠레, 페루 등지에서 석탄화력발전소를 수주하는 등 중남미 건설시장에서 입지를 높여왔다. 페루 칠카(Chilca)에서 칼파(Kallpa) 복합발전소, 칠카 우노(Chilca Uno) 복합발전소 공사를 수행하고 있으며 공정률은 각각 95%, 80%다.


박미주 기자 beyon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