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국철, 박영준·김형준·임태희 고소

최종수정 2012.03.05 14:43 기사입력 2012.03.05 14:43

댓글쓰기

이국철 SLS그룹 회장(50·구속기소)이 5일 박영준 전 국무총리실 차장(52), 김형준 전 청와대 춘추관장(46), 임태희 전 청와대 비서실장(56)을 고소했다.

이 회장은 고소장을 통해 박 전 차장은 무고 혐의, 김 전 춘추관장은 증거인멸 혐의, 임 전 비서실장은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가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 회장은 박 전 차장의 일본출장 당시 권모 SLS 일본현지법인장이 400~500만원 상당의 향응을 제공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박 전 차장은 의혹을 부인하며 오히려 이 회장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심재돈 부장검사)는 이 회장과 박 전 차장 상호간의 혐의를 모두 무혐의 처분했다. 검찰은 2차, 3차 술자리 참석 여부 및 계산관계에 증거·진술이 엇갈렸다고 이유를 밝혔다.

이 회장은 명예훼손을 주장한 박 전 차장이 자신을 무고했으며, 김 전 춘추관장이 증거인멸을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검찰 조사 과정에서 권 법인장은 당시 술자리에 동석했던 김 전 춘추관장이 ‘3차 자리는 없던 걸로 하자’는 전화를 해왔다고 진술했다.
한편, 임 전 비서실장에 대해선 SLS그룹의 박 전 차장 접대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높다”고 언급한 점을 문제삼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준영 기자 foxfu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