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현무 "오상진 아나, 라이벌이었다" 고백

최종수정 2012.03.05 08:25 기사입력 2012.03.05 08:25

댓글쓰기

▲ KBS 2TV '해피선데이-남자의 자격' 방송화면 캡쳐

▲ KBS 2TV '해피선데이-남자의 자격' 방송화면 캡쳐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 전현무 아나운서가 오상진 아나운서 때문에 MBC 시험을 포기했었다고 밝혔다.

전현무는 4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남자의 자격', '남자 그리고 워너비' 특집에서 '내가 정답이다'란 주제로 강연에 나섰다.

이날 전현무는 "첫 번째로 MBC 시험을 봤을 때는 김정근 아나운서에게 밀렸고, 두 번째는 이 사람에게 밀렸다"면서 라이벌 얼굴을 공개했다. 주인공은 바로 오상진 아나운서.

전현무는 "그를 처음 본 순간 형광등 15개 정도가 비춰지는 것 같았다"면서 "내가 사장이라도 오상진을 뽑았을 거다. 나보다 어리고 잘생기고 똑똑하다"고 설명해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이날 특집에서는 개그맨 윤형빈이 개그맨이 되면서 겪은 좌절담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장인서 기자 en1302@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