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알바생 희망근무지 1위…"강남 아니었어?"

최종수정 2012.03.05 07:17 기사입력 2012.03.05 07: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 아르바이트생들이 가장 일하고 싶은 곳은 자신의 '집'인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전문 포털 알바몬이 최근 자사에 등록된 공개 이력서를 분석한 결과, 약1만3071건의 이력서에서 재택근무를 희망했다. 이는 전체 구직자의 약 21%에 해당된다.

희망근무지 2위로는 서울시 강남구(4230건), 3위는 서울시 송파구(1842건), 4위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1789건), 5위는 서울시 노원구(1648건)로 나타났다.

1위인 '집'을 제외하면 상위 2~10위까지의 희망 근무지가 모두 서울시 또는 경기도로, 아르바이트 구직자들의 선호 지역이 수도권 지역에 집중됐음을 보여준다.

한편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에서는 대전시 서구가 673건(46위)으로 가장 많았고, 충남 천안시 동남구(632건)도 비교적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장인서 기자 en1302@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