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날씨] 낮부터 강풍에 추위..대설인 내일 서울 영하 5도

최종수정 2010.12.06 10:19 기사입력 2010.12.06 10: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6일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오후부터 찬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추워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북서쪽에서 확장하는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낮부터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기온이 떨어져 7일 오전 전국 대부분 지방의 수은주가 영하로 내려갈 것이라고 예보했다. 바람이 다소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을 것이라고 기상청은 덧붙였다.
오늘 오후 기온은 서울 5도, 대전 8도, 대구 11도로 어제보다 4∼6도 가량 낮겠다. 다만 지형적인 영향을 받는 강원 영동과 동해안 지방은 오후부터 비나 눈이 내리겠고 기온이 떨어지는 밤에는 대부분 눈으로 바뀌어 내릴 것으로 보인다.

큰 눈이 내린다는 대설인 7일 전국은 대부분 지역에서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대체로 맑다가 밤부터 점차 구름이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강원 산간에는 내일까지 최고 10cm, 영동지방에도 3~7cm의 많은 눈이 쌓일 것으로 보이며 이 지역에는 대설 예비특보도 내려져 있어 차량통행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 지방은 북동기류 영향으로 대체로 흐리고 눈이나 비가 온 후 오후부터 점차 개겠고 호남과 제주는 지형적인 영향으로 구름이 많을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7일 오전 최저기온은 서울 영하 5도 등 영하 9도에서 영상 3도, 오후 최고 기온은 영상 2~11도 분포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이번 추위가 금요일인 오는 10일까지 이어지다가 토요일인 11일 잠시 풀릴 것으로 내다봤다. 8일엔 전국에 비나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고형광 기자 kohk0101@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