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전선, 920억 시드니 초고압전력망 계약(상보)

최종수정 2010.12.06 09:34 기사입력 2010.12.06 09: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진우 기자] 대한전선 (회장 손관호)은 호주 최대 전력회사인 에너지 오스트레일리아사와 920억원 규모의 시드니 지역 132KV 초고압전력망 구축 턴키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대한전선은 향후 3년 동안 호주 시드니 지역에 132KV급의 초고압 지중케이블과 각종 부속재를 공급하게 되며, 현지의 전력망 설계와 시공까지 일괄적으로 수행하게 된다.
대한전선은 지난 2006년 첫 수주로 호주시장을 개척한 이래, 꾸준히 공급을 확대해 주요 공급자 위치를 다져오고 있다. 또 지난해 9월에는 뉴질랜드 '북섬 업그레이드 프로젝트'와 관련한 초고압전력망 턴키사업도 수주, 오세아니아 시장 전체에 대해 시장영향력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아시아와 중동 지역의 탄탄한 시장기반 위에 수년 전부터 미국과 호주, 러시아 등 선진 시장에서도 기술과 품질에서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며 "성장이 기대되는 호주를 포함한 오세아니아 시장에서 영향력을 키우기 위해 영업력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우 기자 bongo79@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