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구로구, 재정난 극복 위한 '체납관리기동 TF' 운영

최종수정 2010.10.17 07:00 기사입력 2010.10.17 07:00

댓글쓰기

500만원 이상 고액체납자 특별관리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구로구가 체납관리기동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한다.

이성 구로구청장

이성 구로구청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구로구(구청장 이성)는 “부동산 거래부진, 경기침체 등으로 세수가 급격히 줄어들고 있어 적극적인 체납 징수활동과 숨은 세원발굴을 통한 안정적 세입확보를 위해 체납관리기동 태스크포스를 운영키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구는 체납관리기동 태스크포스 구성을 포함한 세정운영 대책도 수립해 세입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체납관리기동 태스크포스는 500만원 이상 고액 체납자에 대해 은닉재산은 물론 예금, 보험, 신용카드 등 금융재산과 국외출국 여부 등을 일제히 조사해 특별관리를 해나가게 된다.

체납액 일제 정리기간을 정해 운영하고 직원별로 징수목표를 배시하는 책임징수제도 실시한다.
체납세액에 관계없이 압류한 재산에 대해서는 과감한 공매처분으로 세입을 충당하고 체납 건수가 상대적으로 많은 자동차세의 체납을 줄여 나가기 위해 상습 체납차량에 대한 번호판 영치 및 견인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또 세입증대를 위해 관내 전 지역의 누락세원과 비과세, 감면자 등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다른 자치단체의 우수사례를 벤치마킹해 세원발굴에 나선다.

박종일 기자 dre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