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국내 첫 ‘철강 및 비철금속 산업전’ 30일 개막

최종수정 2018.09.09 15:15 기사입력 2010.09.27 10:00

댓글쓰기

킨텍스서 10월 3일까지
포스코, 현대제철, 동국제강 등 140개 업체 참여


[아시아경제 채명석 기자] 국내 첫 철강 및 비철관련 전시회가 오는 30일 개막한다.
한국철강협회(회장 정준양)와 한국비철금속협회(회장 최근철)은 30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4일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KINTEX)에서 ‘2010 국제 철강 및 비철금속 산업전(KISNON)’을 개최한다.

이 전시회는 철강 및 비철관련 전문 전시회로는 국내에서 처음 개최되는 것으로 참가업체들은 녹색철강 및 녹색 비철금속을 테마로 녹색관련 소재 및 제품을 전시할 예정이다.

사무국측은 포스코, 현대제철, 동국제강, 세아제강, 고려아연, 풍산 등 국내 주요 철강 및 비철금속업체, 중국 등지에서 140여개 업체가 참여하며, 해외 초청 바이어 200명을 비롯해 아시아, 유럽 등 20개국 이상에서 1000명 이상의 해외 바이어가 관람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국내 바이어는 2만명 이상을 유치해 글로벌 시장과 내수시장을 개척할 수 있는 실효적인 전시회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전시기간에는 철강산업 발전포럼, 기후변화 세미나, 동 관련 세미나 등 10여개의 다양한 세미나 및 학술행사가 킨텍스 행사장에서 동시에 개최될 예정이다. 또한 와이어공예 체험, 사진 공모전 수상작 전시, 철강 및 비철산업에 현황 설명 등 다양한 볼거리와 이벤트도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철강 및 비철업계의 취업 박람회도 동시에 개최해 철강 및 비철산업 홍보는 물론 청년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채명석 기자 oricm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