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현대제철, 봉형강류 수출가격 t당 30~40불 인상

최종수정 2018.09.09 15:15 기사입력 2010.09.15 11:34

댓글쓰기

철근 가격 t당 630~640불, H형강 710~720달러선
철스크랩 시장 강세 및 국제 철강 시황 개선


[아시아경제 채명석 기자] 현대제철이 이달 중순 이후 계약이 이뤄지는 봉형강류 제품의 수출가격을 t당 30~40달러 인상키로 했다.
철스크랩 가격 상승에 따른 원가 압박과 국제 철강 시황 개선 영향에 따른 것이다. 이번 수출가격 인상으로 9월초 본선인도가격(FOB) 기준 t당 600달러(10월선적분) 수준이었던 철근 수출가격은 630~640달러 수준까지 상승하게 됐고 t당 680~690달러 수준에 가격이 형성됐던 H형강도 710~720달러선에서 계약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지속적인 철스크랩 가격 강세에 따른 원가 상승 압박과 국제 철강 시황 개선 등으로 철근 및 형강 제품 수출가격을 인상키로 했다”고 밝혔다.

봉형강류 수출가격은 지난 7월초 철근 t당 527달러, H형강 637달러에서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추세다. 이는 국내외 철스크랩 가격은 7월 하순부터 급격히 반등하며 강세 기조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철스크랩 주요 수출국인 미국 내수 가격이 8월 t당 304달러(HMS No.1 기준)에서 이달 초 한달여 만에 15% 이상 오르며 350달러 수준에 이르는 등 강세를 지속하고 있다. 그 영향으로 동아시아지역 철스크랩 수입가격도 t당 $415까지 상승하며 8월 가격대비 45달러 가량 올랐다.

국내 철스크랩 가격도 강세를 보이며 9월 가격이 8월대비 t당 2만~4만원가량 상승한 상태다.

중국을 중심으로 한 가격 강세 상황이 국제 철강 시황 개선과 맞물려 수출가 상승에 한 몫하고 있다. 중국정부가 에너지 절감을 이유로 지난 9월 초부터 중소형 철강사에 전력 공급을 중단하는 사태가 발생하면서 철강재 가격이 단기 급등 양상을 보였고 그 후에도 가격 강세가 지속되고 있다.

실제로 전력 공급 중단 사태 이후 베이징 지역 철근 가격은 t당 560달러에서 585달러까지 급등했고 봉형강류를 중심으로 수출 오퍼가격이 상승하고 있는 실정이다.

일본산 철강재 역시 엔화 강세 영향으로 수출가격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

수출가격 상승 뿐만아니라 수요 회복도 국제 철강 시황 개선에 일조하고 있다. 라마단 기간을 이유로 소강상태를 맞았던 중동지역의 철강수요도 라마단 이후 빠른 속도로 회복될 것으로 기대돼 국제 철강재 가격 상승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현대제철은 원자재 가격 강세와 국제 철강재 가격 상승 등 경영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지속적으로 수출 시장을 확대를 통해 외화벌이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채명석 기자 oricm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채명석 기자 oricms@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채명석 기자 oricms@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