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테크설명회]DTI 완화에도 냉랭,,투자자 78% "대출 안늘린다"

최종수정 2010.09.09 20:55 기사입력 2010.09.09 09:00

댓글쓰기

[재테크설명회]DTI 완화에도 냉랭,,투자자 78% "대출 안늘린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오진희 기자]재테크 투자자들은 총부채상환비율(DTI) 한시적 폐지를 골자로 한 '8.29 부동산대책'에 대해 냉랭한 반응을 보였다. 전반적인 부동산 경기가 저점을 통과해 빠르면 연내 반등세로 돌아설 것이라는 긍정적인 투자심리가 우세함에도 이번 정부대책만으로는 터널 속에 갇혀있는 거래량의 물꼬를 틔우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시각이 반영된 결과로 보여진다.

실제로 아시아경제신문이 지난 7일 서울 대치동 섬유센터에서 열린 '미래비전 2020 재테크 설명회' 설문 참여자들은 "DIT 규제완화를 기회로 삼아 추가대출을 받을 것인가"라는 질문에 78%가 "계획이 없다"고 답변했다. "고민중"이라는 답변이 12% 였고, "대출계획이 있다"는 답변은 10%에 불과했다.
이는 주택 수요자들의 심리가 집값 하락에 포커스가 맞춰져있음을 보여준다. 거래활성화를 목표로 해 정부가 내년 3월말까지 금융회사가 자율적으로 DTI를 결정할 수 있게 조치를 내렸지만 수요자들의 인식자체가 바뀌지 않는 이상 주택 거래량을 가시적으로 늘리기에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이에 대해 함영진 부동산써브 연구실장은 "거래나 대출여건을 완화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수요자들의 집값 인식이 아직은 비싸다고 여긴다면 거래량을 키우는 것은 쉽지 않다"면서 "DTI규제완화로 급급매나 대기수요가 많은 지역에서 한정적으로 효과가 나타날 수 있지만 연말까지는 거래량 급증은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수도권 전체를 보자면 사실상 연초에 비해 2~3% 수준밖엔 집값이 빠지지 않은 게 사실"이라면서 "용인, 과천처럼 크게 집값이 빠지는 곳이 있는 반면 보합세를 유지하는 곳도 있어 국지적으로 상황이 다르고 집값이 크게 하락하지 않은 곳들에서는 수요자들이 집값하락 기대감이 여전히 지속될 수 있다"고 전했다.
DTI한시적 폐지 후 최근 매도자들은 매도 시기를 저울질 하고 있는데 반해 매수자들은 관망세가 강해 실제 거래는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정부의 DTI완화 대책으로 기존 40~60%로 적용됐던 DTI를 내년 3월말까지 금융회사가 자율적으로 결정을 내릴 수 있게 된다. 지원대상은 무주택자 또는 1가구 1주택자, 비투기지역의 9억원 이하 주택이다. 1주택자는 기존주택 처분을 조건으로 하며, 주택 취득 후 2년 이내 기존에 살던 주택을 팔아야 한다. 강남3구 등 투기지역은 현행 DTI 40% 규제를 유지하게 된다. 주택담보인정비율(LTV)은 현행 투기지역 40%, 수도권 50%, 기타 60%로 유지된다.


오진희 기자 valer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