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中企 “현대重 기술교육 고맙습니다”

최종수정 2010.01.18 11:00 기사입력 2010.01.18 11:00

댓글쓰기

선박건조기술 전수···90% 국제선급 자격 취득
2002년 기술 훈련 컨소시엄 구성···기술 인력 양성 지원도


현대중공업 기술교육원 강사가 중소기업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용접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채명석 기자] 현대중공업이 중소기업에 무료 기술교육을 실시하며 상생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기술교육원은 지난 2009년 7월부터 12월까지 전국 53개 중소기업 근로자 483명을 대상으로 ‘중소기업 핵심 직무능력 과정’을 운영해 선박 건조의 핵심 분야인 선박 블록 조립과 탑재 기술, 용접 기술 등을 교육했다.

현장 실무 중심으로 자체 개발한 과정을 통해 교육생들은 선종별 블록 구조를 이해하고 시공 기준에 따라 정밀한 작업을 수행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전체 교육생의 약 90%인 437명이 미국 ABS 국제선급 자격을 취득하는 성과를 올렸다. 교육 이전에는 선급 자격시험 합격률이 30% 정도에 머물렀다.

선급(船級)은 각국 선급협회가 상선에 매기는 선박의 등급으로 배가 항해할 수 있다는 일종의 보증이다. 선박 매매나 임대의 평가 기준이 되기 때문에 선박 건조 업무 수행시 선급협회가 인정하는 일정 수준의 자격 요건을 반드시 충족시켜야 한다.
이번 국제 자격 취득으로 중소기업 근로자들의 일자리 안정은 물론, 선박 품질 향상에 따른 고객 신뢰를 높이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핵심 직무능력 과정에 참여한 중소기업 근로자들의 호응이 높아 지난해 1개 과정으로 운영하던 것을 2010년 16개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현대중공업은 지난 2002년부터 중소기업들과 직업 훈련 컨소시엄을 구성해 인력확보가 어려운 기업들을 대신해 용접·기계·전기·장비운전 등의 분야 기술 인력을 양성하고 있으며, 재직 근로자에게도 기술 교육을 실시하는 등 중소기업의 경쟁력 향상을 위한 노력을 해오고 있다.

이를 통해 현대중공업은 지금까지 직업 훈련 컨소시엄을 통해 총 236개 업체, 4만여명(신규 1만1800명, 재직 2만8900명)이 기술 교육의 혜택을 받았으며, 올해도 2000여명 이상이 교육을 받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유태근 현대중공업 기술교육원장은 “현대중공업의 세계 1위 기술이 우리 중소기업이 성장하는 데 중요한 밑거름이 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함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기술교육 모델을 다양하게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성공투자 파트너] -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채명석 기자 oricm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