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이디어로 1억9000만원 아낀 제안왕

최종수정 2010.01.12 15:04 기사입력 2010.01.12 15:04

댓글쓰기

김근만 현대重 기원 2년 연속 제안왕 뽑혀
현대重, 직원 아이디어로 작년 459억원 절감


현대중공업 최초로 2년 연속 ‘제안왕’에 오른 김금만 기원
[아시아경제 채명석 기자] 번뜩이는 아이디어로 낭비요소를 없애 매년 회사에 거액의 부수익을 안겨준 직원이 있다.
현대중공업 대형엔진조립부에 근무하고 있는 김금만 기원(생산직 직급체계 중 하나로 사무직 대리급에 해당)이 주인공이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1980년부터 낭비요소를 줄이고 생산공정을 단순화하기 위한 문제를 회사 직원들이 스스로 찾아 개선하자는 취지로 ‘제안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김 기원은 지난 2004년 118건으로 사내 제안활동 순위 50위에 오른 것을 시작으로 2005년 30위, 2006년 16위를 거쳐 2007년 592건으로 2위를 차지한 후 2008년에는 무려 934건이 채택돼 ‘사내 제안왕’에 올랐으며, 작년에도 606건의 제안이 채택돼 2년 연속 1위에 올랐다. 제도가 생긴 이래 2년 연속 1위에 오른 것은 김 기원이 처음이다.

현대중공업은 작년에만 그의 아이디어 덕분에 약 1억9000만원의 원가절감 효과를 본 것으로 추산하고 있는데 이는 회사의 대리직 평균 연봉(4300만~5000만원)의 4배에 해당한다.
엔진조립 경력만 30년에 달하는 김 기원이 제안한 대표적인 아이디어는 역시 자신의 일터에서 나왔다. 지난해 직원들이 엔진 주요부품 중 하나인 각도계산기를 본체에 접착시키는 과정에서 잦은 오차가 발생해 작업을 다시 해야 하는 일이 발생하자 그는 접착을 위한 용접작업시 자신이 직접 고안한 지그(Jig, 용접작업시 부품을 고정시키는 보조기구)를 사용하자고 제안했다. 이 제안은 채택돼 현장에 적용됐는데, 작업 인원이 3명에서 1명으로 줄고, 다시 작업하는 경우도 사라졌다. 김 기원의 아이디어가 생산 효율성을 높여 생산원가를 크게 줄인 것이다.

한상 수첩을 휴대하고 다니며 주의를 늘 관찰하다가 불현듯 떠오르는 아이디어는 하나도 빠짐없이 기록한다는 그는 제안한 아이디어중 14건은 특허를 출원해 놓은 상태다.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김 기원을 비롯해 전체 직원의 70%에 달하는 1만6000명이 14만 5000여건(1명당 9건)의 아이디어를 냈으며, 이중 12만4700건이 채택돼 총 459억원에 이르는 원가절감 효과를 거뒀다고 전했다. 극심한 수주불황으로 어려움이 컸던 회사로서는 그 어느 때보다 큰 돈이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직원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통한 원가절감은 회사가 경기 불황을 극복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직원들의 활발한 제안활동을 위해 채택된 제안에 대해서는 등급에 따라 포상금을 지급하고, 가장 많은 제안을 한 제안왕에게는 대표이사 표창, 인사고과 반영 등 각종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성공투자 파트너] -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채명석 기자 oricm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