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重, 국제핵융합실험로 진공용기 제작

최종수정 2010.01.15 11:00 기사입력 2010.01.15 11:00

댓글쓰기

국가핵융합연구소(NFRI)와 15일 계약체결
7년간 진공용기 본체·포트 제작, 납품


현대중공업이 제작할 ITER 진공용기 본체 및 포트

[아시아경제 채명석 기자] 현대중공업이 (ITER)의 핵심장치인 진공용기 본체 및 포트를 제작한다.
현대중공업은 15일 오전 대전 대덕연구단지에 위치한 국가핵융합연구소(NFRI)에서 이경수 연구소소장, 이종삼 현대중공업 전무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ITER 진공용기 본체 및 포트 제작에 대한 계약식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으로 현대중공업은 오는 2016년 12월말까지 향후 7년 동안 ITER 진공용기 본체의 9개 섹터 중 2개 섹터와 전체 53세트의 포트 중에서 35세트를 제작해 납품할 예정이다.

ITER 사업이란 한국·미국·유럽연합(EU)·일본·중국·러시아·인도 등 7개국이 핵융합에너지 개발 및 실용화를 위해 공동으로 프랑스 남부 카다라쉬에 초대형 핵융합실험로를 건설, 연구하는 사업으로 오는 2040년까지 총 112억 유로(14조원)가 투입될 예정이다. 이 결과에 따라 인공태양으로 불리는 핵융합장치를 이용한 전기 생산이 가능한지 판가름 나게 된다.
특히 현대중공업이 수주한 진공용기는 86개의 ITER 조달 품목 중에서 가장 우선적으로 납품돼야 하는 품목으로 적기에 조달돼야만 사업기간내 성공적인 ITER 건설이 기대되는 핵심 부품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각 섹터는 높이 12m, 무게 400t에 달하며 초저온과 초고온, 진공 압력 등을 견뎌야 하기 때문에 초정밀 용접 기술 등을 필요로 한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07년 인공태양의 상용화를 목표로 개발된 한국형 핵융합연구장치(KSTAR) 개발에서 주 장치의 구조 설계, 섭씨 1억 도를 견뎌내는 핵심설비인 대형 초고진공용기 및 극저온용기 제작한 바 있다. 당시 지름 9m, 높이 10m, 1000t짜리 대형 원통형 철강 구조물을 ‘무결함 용접’으로 완성해 기술력을 크게 인정받았다.

이종삼 전무는 “이번 수주는 세계 1위 조선업체로서 40년 가까이 축적된 용접 기술과 국내외를 선도하고 있는 플랜트 기술이 결합된 결과”라면서 “ITER 진공용기의 성공적인 제작을 통해 우리나라를 넘어 세계에 우리 기술력을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

[성공투자 파트너] -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채명석 기자 oricm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