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검찰, 금융감독원 압수수색…'채용비리' 관련(종합)

최종수정 2017.09.22 11:45 기사입력 2017.09.22 11:45

금융감독원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검찰이 22일 감사원 감사결과 드러난 채용비리 수사를 위해 금융감독원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남부지검은 이날 오전 10시 20분경부터 서울 여의도 금감원 본원 11층 서태종 수석부원장실과 14층 총무국 등을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 검찰은 서 수석부원장의 휴대전화와 총무국 컴퓨터 등을 압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일 감사원이 발표한 금감원 외부기관감사 결과 2016년도 5급 신입 직원 채용 당시 필기시험에 탈락한 특정 지원자를 합격시키기 위해 수차례 채용인원 및 절차를 일부 수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과정에서 금감원 전 총무국장이 지인의 부탁들 받고 국책은행 임원 아들을 합격자로 구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 수석부원장은 이 지원자를 구제하는 등 채용비리를 결재한 혐의로 검찰에 수사의뢰됐다.

감사원은 서 수석부원장을 포함한 금감원 임직원들의 부정이 있었다며 면직, 정직 등 중징계와 함께 '직권남용 및 권리행사 방해 혐의'로 지난 7월 6일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 과정에 금융지주사 대표와 국책은행 간부가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금감원 전 총무국장에 전화한 지인이 이와 관련 있다는 것이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관련기사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