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K텔레콤-기아차, CES에서 자율주행 기술 선보여

최종수정 2018.01.09 09:13 기사입력 2018.01.09 09:13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SK텔레콤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 2018에서 기아자동차와 5G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인다고 9일 밝혔다.

SK텔레콤과 기아차는 기술 협업을 통해 자율주행차 체험 시나리오, 한국-미국 간 5G 망 활용한 실시간 영상 전송 시연, 5G 기반 차량-사물 간 통신(V2X) 기술 등을 전시한다.

양사는 관람객들이 차량 내에서 업무를 하거나 엔터테인먼트를 즐기는 미래 자율주행 환경을 미리 경험할 수 있도록 5G 자율주행차 콘셉트의 콕핏(Cockpit)을 설치했다. 관람객들은 운전석에 앉아 자율주행 차량의 인터페이스와 콘텐츠를 체험해 볼 수도 있다. 콕핏(Cockpit)은 관람객이 자동차 운전석의 인터페이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제작한 모형을 말한다.

CES 2018 현장에서 콕핏에 앉은 관람객은 서울 시내 5G 커넥티드카에서 촬영한 360도 실시간 영상을 볼 수 있다. 마치 서울 시내를 자율주행차로 여행하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SK텔레콤은 실시간 영상을 전송하기 위해 서울 을지로 5G 시험망을 해저 케이블로 확장해 한-미간 5G 전용 시험망을 구축했다.

콕핏에 앉은 관람객은 ▲시트 위치 별로 분리된 사운드가 재생되는 '독립 음장제어 시스템' ▲도로로 접근하는 보행자에게만 경고음을 방사하는 '능동 보행자 경고음 방사 시스템' 등 한 단계 진보한 사운드 기술도 체험할 수 있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원장은 "5G 기술이 자율주행과 결합하면 더욱 안전한 운행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차량 내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며 "고객에게 차별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5G 자율주행 기술을 더욱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