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맨그룹, 韓대표에 강석원씨 선임

최종수정 2018.09.04 09:52 기사입력 2018.09.04 09:52

댓글쓰기

사진제공=맨그룹

사진제공=맨그룹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자산 약 127조원(약 1137억달러)를 운용하는 영국 런던의 글로벌 액티브투자 자산운용사 맨그룹이 한국 대표에 강석원씨를 영입한다고 4일 밝혔다. 강 신임 대표는 국내 맨그룹의 사업개발 및 전략을 총괄하는 책임을 맡게 된다.

강 대표는 국내 기관고객의 니즈에 맞는 맨그룹 산하 5개 계열사(맨AHL, 맨Numeric, 맨GLG, 맨FRM, 맨GPM) 전체의 상품과 서비스를 소개하면서 고객과의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는 데 주력할 예정이다. 강 대표는 허시 간디 맨그룹 아태지역 대표에게 업무를 보고하게 된다.

강 대표는 기관고객 영업을 비롯해 금융투자업계에서 15년이 넘는 경력을 보유하고 있다. 맨그룹 합류 이전에는 JP모간자산운용 한국법인에서 기관영업본부 본부장으로 재직했다. 이전에는 같은 회사 리테일영업팀에서 고객 채권 포트폴리오 매니저로 근무한 바 있다.

또 삼성증권 상품개발팀에서 해외상품개발 및 소싱 업무를 담당한 바 있다. 강 대표는 전통자산뿐만 아니라 헤지펀드, 부동산, 사모채권 등의 다양한 대체투자 상품에 있어서도 풍부한 영업 및 고객 포트폴리오 관리 경험을 갖고 있다.
허시 간디 맨그룹 아태지역 대표는 "강 대표와 함께 일하게 돼 무척 기쁘다"며 "아시아 전역에서 맨그룹의 대체투자 및 롱온리 투자전략에 대한 기관고객들의 수요가 계속 성장하고 있음을 실감하고 있고 한국은 맨그룹의 아시아 사업 전략에 있어 매우 중요한 시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맨그룹이 한국과 아시아에서 고객 기반을 더욱 확장하는 데 있어 한국에서 오랜 영업경험과 전문성을 갖춘 강 대표가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강 대표는 "맨그룹은 전 세계 유수의 기관고객들에게 파트너십 기반의 접근방식, 운용스타일 및 자산군에 있어서 다각화된 전략의 운용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라며 "허시 간디 아태지역 대표를 비롯해 아시아 기관영업팀 팀원들과 함께 일하게 돼 무척 설레고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맨그룹이 국내에서 기관고객 저변을 넓히고 사업을 발전시켜 나가는 데 일조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맨그룹은 개별 매니저 및 팀별 매니저 기반으로 롱온리, 대체투자, 프라이빗 상품을 제공하는 회사다. 런던증권거래소에 상장했으며, 영국 FTSE250 지수에 편입돼 있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