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달리면서 기부해요"…벤츠, 역대 최대 규모 '기브앤레이스' 개최

최종수정 2019.05.26 13:53 기사입력 2019.05.26 13: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가 주최하고 서울특별시가 공식 후원하는 제4회 메르세데스-벤츠 '기브앤레이스(GIVE ’N RACE)'가 상암월드컵공원과 여의도공원 일원에서 26일 개최됐다.


메르세데스-벤츠 기브앤레이스는 2017년부터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과 공동 개최한 기부 문화확산 마라톤 캠페인이다. 스포츠와 기부를 결합해 새로운 나눔 문화 가치를 확산한다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올해 4회째를 맞은 이번 대회는 서울시와의 협업을 통해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된다. 선착순으로 진행된 사전신청 기간 동안 2만여명이 등록했으며 약 9억2000만원의 기부금이 조성됐다.


상암월드컵공원을 출발해 양화대교를 거쳐 여의도 공원까지 마련된 달리기 코스는 대회 처음 진행되는 21km 하프 마라톤 코스와 10Km 코스 등으로 진행된다. 여의도 공원 주변을 걷는 3km 코스는 온 가족이 함께 참여할 수 있어 참가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10km, 21km 달리기 코스에는 메르세데스-벤츠 친환경 전기차 브랜드 EQ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더 뉴 GLC 350 e 4MATIC'이 리드카로 나서, 순수 전기 주행 모드로 참가자들을 선도했다.


"달리면서 기부해요"…벤츠, 역대 최대 규모 '기브앤레이스' 개최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와 서울특별시는 마라톤 참가를 통해 기부금을 모금하는 '제 4회 기브앤레이스'를 서울 상암동과 여의도 일대에서 26일 개최했다. 기부 레이스에 참가한 박원순 서울 시장(가운데 왼쪽)과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벤츠코리아 대표(가운데 오른쪽)/ 사진=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와 서울특별시는 마라톤 참가를 통해 기부금을 모금하는 '제 4회 기브앤레이스'를 서울 상암동과 여의도 일대에서 26일 개최했다. 기부 레이스에 참가한 박원순 서울 시장(가운데 왼쪽)과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벤츠코리아 대표(가운데 오른쪽)/ 사진=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부대행사가 펼쳐진 여의도공원에는 달리기 참가자 외에도 가족, 친지, 여의도를 방문한 나들이객 등 약 5만여 명이 운집해 뜨거운 축제의 장을 펼쳤다. 다비치, 마마무, 김연우 등 국내 정상급 아티스트들의 축하공연이 펼쳐지고 참가 및 기록 인증샷을 찍어 기부 동참 활동을 공유할 수 있는 포토월, 기브앤레이스에 대한 SNS 반응을 실시간으로 중계하는 디지털 사이니지, 현장 기부 조성에 동참할 수 있는 런네이션 스텝퍼 등을 설치해 자발적인 나눔과 참여를 유도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박원순 서울시장은 "참가비 전액을 기부하는 행사라는 점에서 뜻 깊은 기브앤레이스 행사가 오랫동안 사랑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벤츠 사회공헌위원회 의장은 "2만여 명의 참가자들, 나눔 캠페인을 위한 축제에 함께 해주신 서울 시민 여러분들의 열기에 감동했다"며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책임감 있는 기업 시민이자 업계 리더로서 한국 사회와 동반 성장할 수 있는 진정성 있는 사회공헌활동을 계속 이어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와 서울특별시는 마라톤 참가를 통해 기부금을 모금하는 '제 4회 기브앤레이스'를 서울 상암동과 여의도 일대에서 26일 개최했다. 양화대교를 건너는 참가자들 모습./사진=메르세데스-벤츠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와 서울특별시는 마라톤 참가를 통해 기부금을 모금하는 '제 4회 기브앤레이스'를 서울 상암동과 여의도 일대에서 26일 개최했다. 양화대교를 건너는 참가자들 모습./사진=메르세데스-벤츠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참가비와 추가 기부금 및 현장 기부금 그리고 벤츠 사회공헌 기금으로 조성된 기부금 전액을 국내 취약계층 아동 및 청소년의 의료비와 교육비로 사용될 수 있도록 기부한다.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을 통해 한국교통안전공단, 강남세브란스병원 호흡재활센터, 서울대학교어린이병원 통합케어센터에 전달할 예정이다.


2017년 2000명의 참가인원으로 시작한 메르세데스-벤츠 기브앤레이스는 이번 대회를 통해 누적 참가자 4만여명, 총 기부액 22억원을 기록하게됐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